•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수영 “13년 만에 정규앨범…너무 기뻐 눈물만”

이수영 “13년 만에 정규앨범…너무 기뻐 눈물만”

기사승인 2022. 05. 17. 13: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이수영, 촉촉해진 눈망울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가수 이수영이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구름아래소극장에서 열린 정규앨범 10집 `소리`(SORY) 쇼케이스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가수 이수영이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이수영은 17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구름아래소극장에서 10번째 정규앨범 ‘소리(SOR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MC 박경림의 소개로 무대에 오른 이수영은 “와줘서 너무나 감사하다. 관심을 가져준 것에 너무나 감사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수영은 “재데뷔한 느낌이다. 제가 데뷔 때는 21살이었다. 그 당시엔 사장님이 너무 무서워 아무것도 모르고, 이런 것들을 하나도 느끼지 못하고 무대에 올랐다”고 남다른 소회를 전했다.

이수영의 이번 신보는 2009년 발매된 9집 ‘대즐(DAZZLE)’ 이후 13년 만에 발표하는 정규앨범이다. ‘소리’는 오래도록 기다려준 이들에 대한 ‘미안함(Sorry)’이라는 감정을 ‘목소리(Voice)’에 실어 풀어낸 ‘이야기(Story)’를 뜻한다.

타이틀곡 ‘천왕성’은 이수영이 큰 사랑을 받은 ‘오리엔탈 발라드’ 장르다. 태양과도 같은 특별한 존재의 사랑을 갈구하지만 그와는 순간의 찰나에만 닿게 되는 애절함을 천왕성에 빗댄 곡이다. 가수 안예은이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이 외에도 앨범에는 ‘작은 빗방울이 네 손끝에’ ‘사월에게’ ‘덧’ ‘방문을 닫고’ ‘알아가려 해’ ‘너 같은 사람’ ‘레인보우(Rainbow)’ 등 8곡이 담긴다. 17일 오후 6시 발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