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수영 “목소리는 나의 무기…13년 동안 늘 앨범 생각했다”(종합)

이수영 “목소리는 나의 무기…13년 동안 늘 앨범 생각했다”(종합)

기사승인 2022. 05. 17.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이수영, 우아한 손짓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가수 이수영이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구름아래소극장에서 열린 정규앨범 10집 `소리`(SORY) 쇼케이스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오리엔탈 발라드’라는 장르의 지평을 연 가수 이수영이 13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돌아왔다.

이수영은 17일 오후 6시 정규 10집 ‘소리(SORY)’를 발매한다. 이번 신보는 2009년 발매된 9집 ‘대즐(DAZZLE)’ 이후 13년 만에 발표하는 정규 앨범이다. 앨범명은 오래도록 기다려준 이들에 대한 ‘미안함(Sorry)’이라는 감정을 ‘목소리(Voice)’에 실어 풀어낸 ‘이야기(Story)’를 뜻한다.

이수영은 이날 앨범 발매를 앞두고 서울 마포구 서교동 구름아래소극장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해 소감과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10여년 만에 취재진과 마주한 이수영은 무대에 오르자마자 왈칵 눈물을 보이며 “관심을 줘서 감사드린다. 와줘서 감사하다. 처음부터 눈물이 난다”며 “재데뷔한 느낌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수영은 “이번 앨범은 온전히 내 목소리에 집중했다. 내가 어떤 목소리였는지 찾아가는 여정이었다. 나만의 소리만이 아니라 주변에서 힘들고 아파하는 사람들의 소리도 담았다”며 “꽤나 힘든 여정을 살아왔던 사람으로서 스스로에게 미안함, 또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담기도 했다”고 밝혔다.

오랫동안 앨범 준비를 해온 이수영이 타이틀로 선정한 곡은 ‘천왕성’이다. 이 곡은 가수 안예은이 만들었으며 이수영만의 감성이 담긴 ‘오리엔탈 발라드’ 장르다. 멀리 떨어져 있어 찰나에만 닿게 되는 애절함을 천왕성에 빗댄 곡이다. 6/8박자 특유의 멋과 우리 가락이 느껴지는 구성, 여기에 서양 악기와의 조화로운 편곡이 돋보인다. 이수영을 좋아했던 팬이나 대중, 또 이수영을 모르는 대중에게도 이수영을 한 번에 소개할 수 있을 만한 곡이기도 하다.

[포토] 이수영, 촉촉해진 눈망울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가수 이수영이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구름아래소극장에서 열린 정규앨범 10집 `소리`(SORY) 쇼케이스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수영은 “안예은은 너무나 좋아하는 뮤지션이다. 10집을 계획했을 떄부터 안예은 씨에게 어떻게든 곡을 받아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던 차에 우연히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심사위원으로 만나게 돼 인연이 됐다”며 “예은 씨가 저의 음악을 듣고 자라기도 했고 비슷한 면도 있다. 처음에 ‘천왕성’을 들었을 때 제 머릿속과 가슴 안을 들어갔다 나온 줄 알았다. 제가 원하는 것들을 정확히 표현해주었고, 가사가 저의 이야기를 하는 것 같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 외에도 앨범에는 ‘작은 빗방울이 네 손끝에’ ‘사월에게’ ‘덧’ ‘방문을 닫고’ ‘알아가려 해’ ‘너 같은 사람’ ‘레인보우(Rainbow)’ 등 8곡이 담긴다. 특히 마지막 곡이 ‘레인보우’인 만큼 마무리를 뜻하는 보라색으로 머리를 염색하기도 했다.

공백기 길었던 만큼 ‘이수영표 장르’와 ‘트렌드’ 사이에서 고민이 없었던 건 아니다. 이수영은 젊은 뮤지션과 함께 하면서 자신의 부족함을 채웠다고 전했다. 또 자신의 무기가 ‘목소리’라고 생각하는 만큼 목소리에 집중하려 노력했다. 자신이 잘 모르거나 헷갈리는 부분은 프로듀서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하지만 13년 동안 앨범을 안 내려고 노력하지 않은 적은 없었다. 이수영은 계속 앨범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다. 특히 지금 몸을 담은 뉴에라프로젝트를 만나면서 5년 간 적금을 들었다. 그 돈을 모아 이번 앨범을 제작한 만큼 의미가 남달랐다.

이수영은 “이번 앨범을 위해 녹음실에 들어간 첫 날이 기억난다. 목을 푸는데 머리부터 발끝까지 피가 순환하는 느낌이더라. 꿈을 향해 갈 때 한 번 씩은 느끼는 거다”라며 “그 느낌만으로도 너무 감사했고, 너무나 즐겁게 앨범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포토] `감정` 이수영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가수 이수영이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구름아래소극장에서 열린 정규앨범 10집 `소리`(SORY) 쇼케이스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