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최악 치닫는 둔촌주공 사태, 공생 모색해야

[기자의눈] 최악 치닫는 둔촌주공 사태, 공생 모색해야

기사승인 2022. 05. 17. 1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090901010005907_p1
둔촌주공 재건축 공사현장에서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이 시작됐다. 타워크레인은 해제 비용도 상당하기 때문에 시공사업단이 더 이상 공사를 진행할 수 없다고 판단해 ‘초강수’를 뒀다는 업계 분석이 나온다.

둔촌주공 시공단과 재건축 조합 집행부는 2020년 전(前) 조합 집행부와 시공단이 협의한 공사비 약 5600억원을 증액하는 계약이 무효인지를 두고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평행선을 달려왔다. 지난 4월 15일부터 공사는 중단됐고 양측은 아직까지도 접점을 못찾고 있다.

업계에서는 사업 지연이 결국 양측 모두에게 금전적 손해를 더할 뿐이라며 빠른 협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갈등이 장기화할수록 일반 조합원이 떠안을 부담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 조합이 금융권과 맺은 대출 계약 금액은 총 2조1000억원에 달하는데, 이에 따른 연간 이자 부담만 약 800억원이다. 사업이 지연될수록 조합이 부담해야 할 이자비용은 빠르게 불어나게 된다.

그런데 둔촌주공 조합 집행부는 이견을 좁혀야 할 시기에 되려 시공사 교체 카드를 꺼내들며 갈등의 골을 깊어지게 했다. 시공계약을 해지하려면 양측은 법원에서 ‘시공사업 해지권’을 놓고 다퉈야 하는데, 이 역시 사태를 장기화해 사업 비용만 키울 게 뻔하다.

포크레인 철거가 시작되면서 내년 8월 입주 계획이었던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 단지’ 둔촌주공은 이제 입주 시기조차 알 수 없게 됐다. 조합 집행부와 사업단의 갈등이 결국 파행으로 이어지면서 일반 조합원들과 청약을 기다리던 실수요자들이 피해를 보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맞게 된 것이다.

다만 시공단은 이번 조치로 현 조합과 ‘결별 수순’을 밟았다는 일각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며 협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조속한 공사 재개는 시공사업단과 조합, 일반 조합원 및 실수요자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일임은 분명하다. 양측은 ‘속도가 생명’인 재건축 사업의 특성을 감안해 빠른 시일 내 협의점을 찾아야 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