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ICBM·SRBM ‘섞어 쏘기’ 한 북한, 이번에도 침묵···이유는?

ICBM·SRBM ‘섞어 쏘기’ 한 북한, 이번에도 침묵···이유는?

기사승인 2022. 05. 26.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통일부 "정치적 고려 작용한 듯"
정성장 "중국 눈치 보기 차원"
홍민 "핵실험 선전효과 극대화"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뉴스 보는 시민들
지난 25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뉴스를 보고 있다./연합뉴스
25일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추정)과 단거리 탄도미사일 ‘섞어 쏘기’를 한 북한이 발사 다음날인 26일까지 침묵을 유지하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통상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미사일 발사 다음날 관련 사실을 보도해 왔다. 하지만 이달 들어 북한 매체의 보도 행태에 변화가 생겼다.

이날 뿐만아니라 지난 4일 ICBM 추정 미사일 1발, 7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1발, 12일 초대형방사포(KN-25) 3발 발사 때도 보도가 없었다.

이 같은 북한 매체의 보도 행태 변화와 관련해 대내외 정세나 평가와 관계없이 자신들이 수립한 국방력 강화 계획을 밀고 나가겠다는 의도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자위권 차원의 일상적인 군사행동’이라는 인상을 심어주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다.

아울러 중국을 의식한 것이라는 분석과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7차 핵실험의 선전효과를 극대화 하려는 의도라는 평가도 나왔다. 북한에 발생한 코로나19로 인해 일시적으로 미사일 발사 사실을 공개하지 않는 것일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북한이 전염병 극복을 위해 중국의 의약품과 의료 인력 지원이 절실한 상황에서 중국의 심기를 가능한 한 덜 불편하게 하려고 어제 발사한 미사일의 제원에 대해 침묵을 유지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또 정 센터장은 “7차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는 북한이 핵실험 선전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새로운 유형이 아닌 미사일 발사 시험에 대해 공개를 자제하는 측면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미사일 발사를 선전하는 것과 코로나19 비상방역 알리는 상황이 매체상에 공존하는 게 맞지 않다고 판단하면서도 한·미정상회담에 대한 메시지를 낼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라며 “대외 메시지를 발신하는 차원에서 마시일 발사는 하되 공개를 안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아울러 홍 실장은 “북한이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안정세라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에 추후 핵실험이란 ‘빅 이벤트’를 진행한 뒤 크게 선전할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도 내놨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군사 기술적 수요와 정치적 고려가 함께 작용하는 걸로 볼 수 있다”며 “미사일 발사를 보도하는 건 군사 기술적 수요보다는 정치적 셈법이 크게 고려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남북 관계, 한반도 상황 등을 고려한 정치적 평가에 기인하는 걸로 추정할 수 있다”면서도 “북한의 그런 (정치적) 평가 내용이 뭔지에 대해선 예단해 말하기 어렵고, 좀 더 상황을 지켜보며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