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러시아 “우크라군 가담 한국인 4명 사망…총 13명 참전”

러시아 “우크라군 가담 한국인 4명 사망…총 13명 참전”

기사승인 2022. 06. 18. 18: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618182017
러시아군의 침공에 맞서 우크라이나를 지키겠다고 국제의용군에 자원한 남성들이 지난 2일(현지시간) 폴란드 접경 도시 메디카를 떠나 우크라이나로 향하면서 전투장비 등 짐을 옮기고 있다. /연합
러시아 국방부가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에 참전한 한국인 4명이 숨졌다고 17일(현지시간) 주장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내놓은 ‘특별군사작전’ 우크라이나 측 외국 용병 현황 자료를 통해 “한국 국적자 13명이 우크라이나로 들어와, 4명이 사망했고 8명이 (우크라이나를) 떠났으며 1명이 남아있다”고 발표했다. 다만 우크라이나 입·출국자, 사망자, 잔류자 등의 숫자 외에 더 이상의 상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우크라이나 측이 매일 인명과 군사 장비의 대규모 손실을 보는 상황에서 외국 용병 수가 줄어들었을 뿐 아니라 사실상 유출이 일어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자료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측에 참전한 국가별 용병 가운데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한 나라는 폴란드로, 1831명 입국해 378명이 전사하고 272명이 본국으로 귀환했다. 이밖에 루마니아, 영국, 캐나다, 미국, 조지아(러시아명 그루지야) 등에서도 각각 수백명 참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주러 한국대사관 측은 한국인 사망자와 관련해 “러시아 국방부가 공개한 자료 외에 추가로 확보한 정보는 없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