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찬원 보고 있나?” 박군, ‘장윤정 도장깨기’ 고정 노리는 하이에나 변신

“이찬원 보고 있나?” 박군, ‘장윤정 도장깨기’ 고정 노리는 하이에나 변신

기사승인 2022. 06. 23. 0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군
‘장윤정의 도장깨기’/제공=LG헬로비전
‘장윤정의 도장깨기’에 ‘트로트 특전사’ 박군이 스페셜 수제자로 컴백한다.

‘장윤정의 도장깨기-전 국민 가수 만들기’(이하 ‘도장깨기’)는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전국의 숨은 노래 실력자를 찾아가 족집게 레슨을 선사하는 로컬 음악 버라이어티다.

23일 방송되는 5회에서는 도장부부 장윤정-도경완이 순천을 찾아가 숨은 노래 고수들을 만날 예정이다.

‘도장깨기’의 첫 번째 스페셜 수제자로 함께했던 ‘트로트 특전사’ 박군의 컴백이 예고된 가운데, 그가 ‘찬또배기’ 이찬원을 향한 경계심을 내비쳤다고 전해져 이목이 집중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 참여한 박군은 앞서 자신이 없는 사이 스페셜 수제자로 왔던 이찬원의 맹활약을 봤다면서, “찬원이는 이 자리가 안 맞는 거 같아요. 배울 게 없습니다”라며 질투심을 폭발시켰다. 하지만 장윤정과 도경완은 이찬원이 지원자로 나오기로 했다며 그의 의견에 반기를 들어 관심을 높였다.

이에 굴하지 않고 박군은 ‘도장깨기’의 고정에 대한 강한 야망을 드러냈다는 전언이어서 관심이 고조된다. 그는 “오시는 분들 옆에서 열혈 수제자로 열심히 배울 테니 계속 와도 되겠습니까?”라며 자신의 열정을 적극 어필했다는 후문.

이후 박군은 녹화 내내 폭풍 리액션을 쏟아내는가 하면, 도라에몽 주머니를 방불케 하는 가방으로 준비성을 뽐내는 등 의욕 가득한 모습으로 미소를 유발했다고. 이 같은 박군의 열정에 장윤정은 “군대 얘기 조금만 줄이면 고정될 수 있어”라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