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美 인텔, 오하이오주 공장 착공식 무기한 연기

美 인텔, 오하이오주 공장 착공식 무기한 연기

기사승인 2022. 06. 24. 1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칩스법' 난항 영향
thumb
미국 오하이오주의 인텔 공장 부지/제공=인텔 홈페이지
미국 반도체기업 인텔이 오하이오주 반도체 칩 공장의 착공식을 무기한 연기했다.

24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인텔은 지난 23일(현지시간) 마이크 드와인 오하이오주지사 등에게 다음달 22일로 예정된 오하이오주 반도체 공장 착공식을 연기하겠다고 알렸다. 인텔은 오하이오주에 공장을 짓겠다는 계획 자체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착공식이 미뤄진 이유는 미국 반도체산업 육성에 520억달러(약 67조5170억원)를 지원한다는 법안(칩스법)이 의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어서다.

인텔은 칩스법을 염두에 두고 올해 초 오하이오주 공장에 최소 200억달러(약 25조9640억원)를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하지만 현재 이 법안은 재원 마련 등에 난항을 겪고 있어 오는 11월 중간선거 전까지 의회 통과가 쉽지 않을 것으로 업계는 전망한다.

WSJ은 “인텔 대변인이 오하이오주에서의 공장 건설 속도는 칩스법 적용에 따른 자금 조달이 좌우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