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 “국민 신뢰 회복 위해 혁신…민생정당으로 재탄생할 것”

민주 “국민 신뢰 회복 위해 혁신…민생정당으로 재탄생할 것”

기사승인 2022. 06. 24. 14: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22062405930001300_P4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등 참석 의원들이 24일 오전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결의문 낭독을 듣고 있다./제공=연합
더불어민주당이 1박 2일 간의 의원 워크숍에서 “국민의 신뢰 회복을 위해 끊임없이 혁신하겠다”고 다짐했다.

민주당은 24일 오전 충남 예산 리솜리조트에서 워크숍을 마친 뒤 의원 전체 명의로 발표한 결의문에서 “오직 국민, 오직 민생을 위해 하나가 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이제 우리 민주당은 유능하고 겸손한 민생정당으로 다시 태어나겠다”며 “당 구성원 모두 민생 최우선주의로 무장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새로운 리더십을 지속해서 육성하고 청년세대와 적극적으로 소통하자”고 했다.

조승래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분임토론 브리핑을 통해 “내로남불과 오만, 독선에 대한 비판을 새겨듣고 철저한 반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며 “이는 특정 시기와 사안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수년간 누적된 결과라는 게 공통된 인식이었다”고 했다.

조 의원은 15개 조로 나뉘어 진행된 토론의 공통 주제로 △내부 성찰 △대선·지방선거 평가 △팬덤·계파정치 △진로 △전당대회 준비 등 5가지를 들었다.

대선·지방선거와 관련해 “대선 때 정당과 후보자 모두 시대 가치와 비전을 제대로 제시하지 못했던 점을 성찰해야 한다는 평가가 있었다”며 “특히 (공약에) 정책적 오류가 있었다는 지적에도 그것이 공론화되지 못했다는 비판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지방선거의 경우) 공천 과정에서 국민의 상식에 부합하지 못했던 측면과 아울러 대선 패배 후 책임지지 않는 태도에 대한 지적도 있었다”고 했다.

이는 당내 반발에도 서울시장 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를 각각 강행한 송영길 전 대표와 이재명 상임고문을 겨냥했다고 풀이된다. 조 의원은 “그러나 그분들에게만 책임을 돌릴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 국회의원과 당직자가 같이 반성하고 책임질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팬덤 정치’와 관련해서는 “열성 지지자는 당이 어려울 때 버팀돌이 된다. 핵심 지지 세력을 기반으로 당의 외연이 확장되는 것”이라면서도 “다만 이 팬덤이 국민 상식과 충돌했을 때 그 역기능에 대한 당의 리더십이 발휘하지 못했던 것 아닌가 하는 지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계파 논란과 관련해서는 “당내 조직이나 인간관계를 아예 제로베이스로, 새로 구성하는 게 필요하지 않으냐는 문제의식이 강했다”며 “내부 다양한 의원 모임을 국민이 요청하는 이슈 중심으로 재구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했다.

조 의원은 “당의 향후 진로에 대해서는 민주당의 전통적 노선인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약자와 함께하는 진보정당·민생정당의 원칙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었다”고 전했다. 8·28 전당대회와 관련해서는 “일단 통합의 리더십을 세우되 윤석열 정부의 독선을 견제할 수 있는 강력한 야당이 되는 계기가 돼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였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