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성동 “국정원 대기발령, 민주당의 잘못된 안보관 절연 결단”

권성동 “국정원 대기발령, 민주당의 잘못된 안보관 절연 결단”

기사승인 2022. 06. 25. 16: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의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24일 국회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국가정보원의 1급 보직국장 전원 대기 발령에 대해 “민주당의 잘못된 안보관과 절연하기 위한 결단”이라고 25일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소셜미디어(SNS)에 “대규모 인사 조치는 안보 기조의 전환을 의미한다”며 이같이 썼다.

그는 “지난 5년 동안 민주당 정부의 잘못이 한 두 가지가 아니지만, 특히 국정원과 관련해서는 도저히 용납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며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대선 기간 고발 사주 의혹에 연루된 것도 모자라 대통령 후보를 향해 ‘호랑이 꼬리를 밟지 말라’는 망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훈 전 국정원장은 해수부 피살 공무원 유족으로부터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당했다. 박선원 전 국정원 기조실장은 천안함 침몰이 북한 소행이라는 것을 부인하고 선체 결함설을 주장한 전력이 있었고, 반미 학생운동과 미 문화원 점거 농성의 주역이었다”고 썼다.

또 “심지어 지난 정부는 통혁당 간첩 사건으로 복역한 신영복의 글씨를 국정원 원훈석에 새겼다”며 “간첩 잡는 국정원에 간첩 혐의자의 서체를 가져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새 정부 들어 국정원은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는 초대 원훈을 복원했다”며 “이것은 국정원 정상화의 시작일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