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남당’ 곽시양, 섹시 바리스타vs하찮美 공수철로 극과극 매력 발산

‘미남당’ 곽시양, 섹시 바리스타vs하찮美 공수철로 극과극 매력 발산

기사승인 2022. 06. 28. 09: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곽시양
곽시양/제공=KBS2
배우 곽시양이 ‘미남당’에서 극과 극 비주얼 변화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곽시양은 27일 첫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미남당’에서 카페 미남당의 바리스타이자 박수무당 남한준(서인국)과 함께 사건을 파헤쳐 나가는 공수철 역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된 첫 회에서는 훈훈한 직원들로 동네 명물이 된 카페 미남당이 소개된 가운데 손님들을 몰고 다니는 훈남 바리스타 공수철의 반전 비주얼이 눈길을 끌었다.

소매를 가지런히 올린 하얀 셔츠를 입고 카페 영업을 시작한 공수철은 섬세한 팔근육과 훤칠한 기럭지로 섹시한 분위기를 풍기며 손님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프로페셔널하게 손님을 응대하는 공수철과 조나단(백서후)은 각기 다른 매력으로 손님들을 끌어 모으며 미남당의 성업을 알렸다.

하지만 카페 유니폼을 벗은 공수철은 화려한 패딩 위로 전대를 두른 채 남한준과의 공조 수사에 나서며 훈훈함을 쏙 뺀 반전 비주얼로 웃음을 안겼다. 공수철은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와 나란히 뛰어가는 무한 체력을 뽐내는가 하면 범법자를 끝까지 쫓아 맨 주먹으로 응징하는 단순한 ‘직진력’를 보이면서도, 남한준의 말에는 순순히 따르는 귀여운 면모로 대형견 같은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

곽시양은 첫 회부터 순박하고 하찮은 공수철의 매력을 시청자들에게 톡톡히 각인시켰다. 전작들에서 시대와 장르를 오가며 말쑥한 슈트 차림의 배역을 주로 맡아 온 그는 촌스러운 더벅머리에 ‘패알못(패션을 알지 못하는 사람)’ 스타일로 변신해 이제껏 보지 못했던 파격적인 비주얼을 선사했다. 또한 건장한 피지컬에 순수함이 느껴지는 성격과 하이톤 대사로 귀여움 한 스푼을 추가해 ‘수블리’ 공수철 캐릭터를 잡아 나갔다.

‘미남당’을 통해 과감한 변화를 시도한 곽시양은 드라마의 코믹적인 요소를 담당하며 ‘웃음버튼’으로 활약할 전망이다. 출중한 능력과 실력으로 무장한 ‘미남당’ 팀원들 사이에서 머리보다는 힘을 쓰지만 정이 넘치는 따뜻한 모습을 보여주며 기분 좋은 미소를 자아낼 것으로 기대된다.

‘미남당’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의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이다. 강력한 정의를 실현하는 통쾌한 캐릭터의 향연과 점집이라는 이색적인 공간에서 펼쳐지는 아슬아슬한 스토리로, 카카오 페이지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화제작 ‘미남당-사건수첩’을 원작으로 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