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권성동 “野 본회의 소집하면 입법 독주 재시작의 신호탄”

권성동 “野 본회의 소집하면 입법 독주 재시작의 신호탄”

기사승인 2022. 06. 28. 10: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권성동3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28일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본회의를 소집한다면 이는 입법 독주 재시작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단독으로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한다고 한다. 2020년 전반기 국회의 재연이 될까 매우 우려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은 국회의장이 공석인 상황으로 의사 일정을 작성할 주체가 없다. 국회법상 본회의 개의 근거 규정 역시 없다”며 “여야 합의 없는 일방적인 본회의 소집은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없었다”고 말했다.

후반기 원 구성을 둘러싼 여야 협상이 공전하는 가운데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전날 “금명간 7월 임시국회를 소집해 국회를 정상화하고 민생 현안과 인사청문회를 챙기겠다”며 단독 임시국회 가능성을 시사한 데 대해 강력 반발한 것이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원 구성 협상 과정에서 국회 사법개혁특위 구성과 국민의힘의 헌법재판소 제소 취하를 요구하는 것과 관련, “민주당은 ‘검수완박’ 완성이라는 무리수를 두고 있다”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필리핀 출국 전 민주당과 접촉 계획에 대해 “타결 가능성이 전혀 없기에 만남 자체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며 회의적 입장을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저녁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필리핀 신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해 7월 1일 새벽 귀국할 예정이다. 이어 “민주당 요구 조건을 수용하지 않으면서 만나면 저쪽이 쇼를 한다고 비판할 것이고, 안 만나고 가면 원내대표가 뭘 했느냐는 비판이 나올 것”이라며 “어느 쪽이든 비판이 나오기에 지금 상황에선 만나는 게 의미가 없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