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분양 넘치는데… 7월 4만가구 ‘공급 폭탄’ 더 온다

미분양 넘치는데… 7월 4만가구 ‘공급 폭탄’ 더 온다

기사승인 2022. 06. 29.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분양가상한제 개편 예고로 분양 일정 밀려
시장 침체 속 옥석 가리기 경쟁
1098835_374146_422
다음달(7월) 전국에서 4만3000여 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전년 동기 대비 47%나 많다. 주택시장이 침체한 가운데 미분양 증가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사진=연합
7월 전국에서 4만3000여 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미분양 물량이 2만8000가구에 육박하는 와중에 또다시 공급 폭탄이 쏟아질 경우 분양시장에 적지 않은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지적이 많다.

29일 부동산 R114에 따르면 7월 분양 예정 물량은 4만3847가구(임대 제외)로 전년 동기 대비 47% 증가했다. 사전청약 물량을 제외하면 올해 월별 기준 최다 물량이 7월에 나오는 셈이다.

시·도별로는 경기가 8963가구로 가장 많다. 이어 △대구 5764가구 △인천 5540가구 △충남 4169가구 △경남 3691가구 △경북 3316가구 △대전 3077가구 △전남 2969가구 △부산 1858가구 △충북 1252가구 △전북 1158가구 △강원 1089가구 △울산 1001가구 순이다. 서울·광주·제주·세종은 분양 물량이 없다.

분양가 상한제 개편안 예고로 상반기 분양 예정 단지들이 일정을 미루면서 7월에 분양 물량이 집중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3월 대선으로 정책 불확실성이 커졌던 것도 분양 연기에 한몫했다.

하지만 최근 집값이 약세를 보이는 등 주택시장이 침체 국면에 접어들면서 기존 분양 물량도 해소되지 않고 쌓이는 추세다.

국토교통부 통계에서 4월 기준 전국 아파트 미분양 물량은 2만7180가구에 달했다. 미분양 물량은 지난해 9월 1만3842가구로 저점을 찍은 뒤 점점 늘어나 올해 1월(2만1727가구)에는 2만가구를 넘었다. 이후 2월 2만254가구로 더 불어났으며 3월에는 2만7974가구까지 늘어났다.

이에 따라 전국 청약시장은 미분양 물량 등 주택 수급 상황에 따라 옥석이 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미분양이 많은 대구와 경북 지역 등은 물량 부담으로 가격 하방 압력을 받을 수 있다”며 “분양가 상한제 개선으로 분양가도 오를 수 있어 수도권 주요 지역에서도 미분양 물량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대구(6827가구)와 경북(5938가구)은 4월 시·도 기준 전국 미분양 물량 1,2위를 각각 기록했다. 두 곳을 합친 미분양 물량은 1만3000가구에 육박한다.

다만 이달 30일 열리는 국토부 주거정책심의위원회에서 규제지역이 일부 해제될 경우 단기 차익 목적으로 청약시장에 진입하는 수요자도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