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전, 차세대 배전망 관리시스템 실증 완료

한전, 차세대 배전망 관리시스템 실증 완료

기사승인 2022. 06. 30.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4년까지 15개 지역본부로 전사확대 구축
한전 전경
한국전력은 차세대 배전망 관리시스템 ADMS 검증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ADMS는 한전 배전계획처와 전력연구원이 함께 약 300억 원의 예산과 4년의 기간(2017년~2020년) 동안 산학연 협동 연구를 통해 국내 자체 기술로 개발됐다. 현재 충북지역 전체 배전선로에 적용해 운전하고 있다.

이번에 구축·운영 중인 ADMS는 첨단 ICT 기술을 융합한 차세대 시스템으로 기존의 배전망 운영시스템인 배전자동화 시스템을 대체해 배전계통을 실시간 운영하고 재생E를 효율적으로 관리, 운영하는 업무에 활용된다.

아울러 재생에너지의 정확한 발전량 파악을 위해 통신 연결이 안 되어 있는 태양광 발전량을 파악하는 발전량 추정 기능과 과전압 등 전기품질의 불안정 해소를 위한 전력계통의 재조정, 최적의 전압값 제공 등의 기술이 적용됐다.

한전은 올해 재생에너지 비중이 높은 제주, 전북, 광주전남 3개 본부를 시작으로 2024년까지 전국 15개 지역본부에 ADMS를 모두 구축하여 전국 배전망 통합관리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한전에 따르면 ADMS의 전사 확대가 완료되면 배전망 재생에너지 연계 용량을 2341MW 추가 확보함과 동시에 추가적인 배전망 건설을 줄일 수 있어 약 3092억원의 예산 절감이 가능하다.

또한 첨단 ICT 기술 적용에 따른 설비 효율화로 유지보수 비용을 매년 약 51억원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탄소중립 및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뒷받침하기 위하여 배전망 계획 및 운영 솔루션들을 다양하게 개발·적용하여 전력 배전망을 통합제어하고 안정적인 전기품질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