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무역적자 103억 달러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무역적자 103억 달러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기사승인 2022. 07. 01. 1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 상반기 무역적자가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상반기 수출입 통계를 발표했다.

이 기간 수출은 지난해 동기보다 15.6% 증가한 3503억달러, 수입은 26.2% 늘어난 3606억달러였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103억달러(약 13조원) 적자를 기록했다.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다.

수출액은 올해 들어 모든 월이 해당 월의 역대 1위를 차지했다. 이 중 3월과 5월은 각각 월간 기준 1위, 2위를 기록했다.

일평균 수출액도 26억2000만달러로 사상 최대였다.

에너지,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수입액은 수출액보다 많은 3606억달러를 나타냈다.

원유, 가스, 석탄 등 에너지 수입액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400억달러 이상 증가한 879억달러로 집계돼 무역적자의 핵심 요인으로 작용했다.

6월 무역수지는 24억7000만달러 적자를 보여 4월부터 석 달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5.4% 늘어난 577억3000만달러, 수입은 19.4% 증가한 602억달러였다.

산업부는 “최근의 무역적자는 우리와 같이 에너지 수입 의존도가 높은 일본·이탈리아·프랑스 등의 국가에서도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