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37연승 중단 시비옹테크 ‘울고’ 16강行 나달 ‘웃고’, 윔블던 희비

37연승 중단 시비옹테크 ‘울고’ 16강行 나달 ‘웃고’, 윔블던 희비

기사승인 2022. 07. 03.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0823222_001_20220703090001412
이가 시비옹테크가 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알리제 코르네와의 윔블던 여자 단식 3회전에서 백핸드샷을 치고 있다. /AP 연합
2022 윔블던 테니스대회(총상금 4035만파운드·약 642억3000만원)에서 스타 선수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여자 단식 세계 최강으로 꼽히는 이가 시비옹테크(1위·폴란드)가 3회전에서 탈락하는 이변이 연출된 반면 라파엘 나달(4위·스페인)은 메이저 대회 23번째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시비옹테크는 2일(현지시간) 영국 윔블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벌어진 윔블던 대회 6일째 여자 단식 3회전(32강)에서 알리제 코르네(37위·프랑스)에게 0-2(4-6 2-6)로 완패했다.

올해 2월부터 37연승 행진을 질주하던 최강 시비옹테크의 패배는 대회 최대 이변 중 하나로 받아들여진다. 시비옹테크는 공식전 기준 지난 2월 WTA 투어 두바이 듀티프리 챔피언십 2회전 이후 5개월 만에 패배를 맛봤다.

2000년대 WTA 투어 단식 최다 연승 기록이던 시비옹테크의 37연승이 가장 중요한 무대에서 멈춰 섰다. 여자 테니스에서 37연승은 1997년 마르티나 힝기스(은퇴·스위스) 이후 올해 시비옹테크가 25년 만에 달성한 바 있다. 여자 테니스 통산 최다 연승 기록은 1984년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은퇴·미국)가 가지고 있는 74연승이다.

시비옹테크는 윔블던에 약한 면모를 올해도 극복하지 못했다. 유일한 잔디코트 메이저 대회인 윔블던에서는 지난해 16강이 최고 성적이다.

시비옹테크를 꺾는 파란을 연출한 코르네는 16강에서 아일라 톰리아노비치(44위·호주)와 격돌한다.

남자 단식의 나달은 이날 로렌조 소네고(54위·이탈리아)를 3-0(6-1 6-2 6-4)으로 누르고 2010년 이후 12년만의 윔블던 우승 및 통산 23번째 메이저 타이틀을 정조준했다.

나달은 올해 호주 오픈과 프랑스 오픈에서 우승했다. 고질적인 왼발 부상을 안고 이번 대회에 나선 그는 1·2회전에서 모두 3시간이 넘는 접전을 펼치며 체력 우려를 낳았으나 3회전은 2시간4분 만에 끝내 16강전 전망을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