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中 아프리카에 건설 외교...짐바브웨에 1800억원 의사당 선물

中 아프리카에 건설 외교...짐바브웨에 1800억원 의사당 선물

기사승인 2022. 07. 05. 15: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ZIMBABWE-POLITICS/ <YONHAP NO-7128> (REUTERS)
중국 정부가 건설비를 전액 지원해 건설된 짐바브웨 의사당 앞에 방문객들이 서 있다./사진=로이터 연합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는 중국이 아프리카에 선물 공세를 통한 환심 사기에 나서고 있다. 중국은 1800억짜리 의사당 건물을 지어 짐바브웨에 양도한다.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짐바브웨 의사당을 건설한 상하이건설집단 리보 차이 매니저는 의사당 건물을 짐바브웨 정부에 양도할 준비가 돼 있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에서 북서쪽으로 18km 떨어진 햄든 산에 들어선 의사당은 중국 정부가 건설비 1억4000만달러(약 1814억원) 전액을 지원해 3년 반에 걸쳐 지었다. 의사당 건설에는 중국인 기술자 500명과 현지 노동자 1200명이 참여했다.

짐바브웨 정부는 하라레의 혼잡도를 줄이기 위해 주요 기관을 햄든 산 지역으로 이주할 계획을 세웠고, 중국은 의사당 규모를 현재 100석에서 650석으로 늘려 지어준 것이다.

중국은 이처럼 아프리카에 인프라 건설을 통해 환심을 사고 있다. 2012년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는 2억달러를 들여 아프리카연합(AU) 본부 건물을 지어줬고 2019년에는 부룬디 공화국에 대통령궁을 지어 선물했다.

미 국방대 아프리카전략연구센터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2000년부터 2018년까지 중국은 최소 40개국에서 186개의 정부 건물을 신축하거나 개조했다. 연구센터의 폴 난툴랴 연구원은 “아프리카인들은 해당 건물에 들어설 때마다 중국의 존재감을 느낀다”며 “중국은 자신들이 아프리카에 존재하고 아프리카 정부들과 연대하는 지속적인 파트너라는 이미지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조지워싱턴대의 데이비드 신 교수도 “건설 외교는 오랫동안 중국 외교 정책의 일환이었으나 최근 그 중요성이 더 커졌다”고 진단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