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사 중단’ 둔촌주공 조합 “오세훈 시장 면담 추진”

‘공사 중단’ 둔촌주공 조합 “오세훈 시장 면담 추진”

기사승인 2022. 07. 06. 17: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2060701000542500031051
지난 4월부터 공사가 중단된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사업 조합 측이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면담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
지난 4월부터 공사가 중단된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사업 조합 측이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면담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철 둔촌주공 조합장은 6일 조합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시공사가 독자적으로 작성해 서울시에 ‘통보’한 사안으로 인해 갑자기 중재 상황이 난관에 봉착하게 됐다”며 “시공사업단이 제출한 시공사안은 그 내용이 너무 일방적이어서 조합으로서는 도저히 수용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는 “조합은 지난 총회 직후부터 서울시에 적극적 중재를 요청했고 공사중단 및 사업파행을 ‘합의’에 의해 해결하는 방안을 서울시 관계자들과 논의해왔다”며 “서울시는 지난 5월27일 첫 번째 중재안을 제시한 이후에 총 4차례 중재안을 통해 양측의 입장을 조율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돌이켜 보자면, 조합은 서울시의 4차례 중재안을 모두 수용했고 시공사는 번번이 거부했으며, 서울시는 그 때마다 시공사의 의견을 감안해 다음 중재안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여 온 셈”이라며 “확정되지 않은 문건의 유출, 언론의 왜곡보도 등 우여곡절에도 불구하고 중재는 더디지만 진전이 있는 편이었고 그 과정에서 조합은 많은 부분을 양보했다”고 썼다.

김 조합장은 “중재과정에서 시공사는 총 3차례(6월11일께, 6월24일께, 6월28~29일)에 걸쳐 독자적으로 작성한 시공사안을 서울시에 제출해왔고, 서울시는 6월11일의 최초 시공사안을 서울시의 언어로 재해석해 조합에 제시한 바도 있다”며 “그런데 시공사업단은 시공사와 무관한 상가PM사 문제를 갑자기 끌어들여 4자(조합, 상가대표단체, 상가PM, 시공사) 합의가 완결되고 총회추인이 끝나야 공사재개를 하겠다고 한다. 이는 내년 중반쯤에도 공사재개를 가늠할 수 없는 상황으로 몰고 가겠다는 뜻인데 도대체 합의 의지가 있는지나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동안의 도급제 계약 변경 약속도 ‘기존 계약서가 도급제 계약임을 확약한다’라는 문구 하나로 갈음하겠다는 것은 조합이 HUG 보증으로 사업비를 대출하는 것도 막겠다는 의도로밖에 해석할 수 없다”며 “저는 이제 오세훈 시장님을 만나 뵙고 시장님이 직접 나서서 시공사가 조합뿐만 아니라 서울시까지도 농락하는 이 사태를 해결해 주실 것을 요청드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양측의 갈등은 2020년 6월 시공단과 전 조합 집행부가 체결한 5600억원 가량의 공사비 증액 계약이 발단이 됐다. 둔촌주공 전 조합장은 시공단과 설계 변경 등의 이유로 공사비를 2조6708억원에서 3조2294억원으로 늘린다는 계약을 맺었지만, 새 조합 집행부는 당시 조합장이 해임되는 등 시공단과 이전 조합이 맺은 계약은 법적·절차적으로 문제가 많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시공단은 당시 공사 계약 변경이 조합 총회의 의결을 거쳤고, 관할 구청의 인가까지 받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공사는 지난 4월15일부터 전면 중단된 상태다.

‘단군 이래 최대의 재건축 사업’으로 알려진 둔촌주공 재건축은 5930가구를 철거하고 지상 최고 35층, 85개 동, 1만2032가구를 짓는 사업이다. 현재까지 공정률은 52%에 달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