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DGB금융, 폭염 대비 ‘대프리카 오아시수’ 사업 진행…“취약계층 지원”

DGB금융, 폭염 대비 ‘대프리카 오아시수’ 사업 진행…“취약계층 지원”

기사승인 2022. 07. 07.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20707155857
지난 6일 ‘대프리카 오아시수’ 사업 전달식에서 황병우 DGB금융그룹 전무(왼쪽부터), 정한교 대구시 복지국장, 손수진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대구지부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DGB금융그룹
DGB금융그룹은 대구광역시,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대구지부, 대구쪽방상담소와 함께 혹서기 폭염 대비 취약계층을 위한 ‘대프리카 오아시수(水)’ 사업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폭염 기간 지역 노숙인과 쪽방거주민을 위한 얼음생수가 지정된 장소로 배달되며, 배달에는 지역자활근로자가 참여함으로써 일자리 창출도 동시에 이뤄진다.

특히 지난 6일 행사에서는 ‘DGB동행봉사단’이 함께 참여해 배추김치를 담가 미숫가루, 쿨스카프, 쿨토시, 삼계탕 등과 함께 구성된 쿨박스를 만들어 전달했다. 또한 일자리 창출 비용과 쿨박스 제작비용 전액을 DGB사회공헌재단에서 후원했다.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올해 유난히 빨리 찾아온 폭염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쪽방거주민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지역 대표 기업으로서 일자리 창출을 통한 취약계층 지원사업 등 시너지를 낼 수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사업을 적극적으로 구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DGB금융그룹은 폭염 대비 DGB대구은행 지점 무더위쉼터 개방, 취약계층을 위한 삼계탕 나눔사업, DGB블루윈드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