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이준석 징계에 “사필귀정… 부정선거 진실부터 밝혀야”

황교안, 이준석 징계에 “사필귀정… 부정선거 진실부터 밝혀야”

기사승인 2022. 07. 10. 16: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거제도개혁 심포지엄에서 인사말하는 황교안
부정선거방지대 총괄대표를 맡고 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지난달 15일 국회 대한민국헌정회에서 열린 선거제도개혁 심포지엄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사상초유의 집권 여당 당대표에 대한 ‘당원권 6개월 정지’라는 중징계가 내려진 것에 대해 “사필귀정”이라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에게 당 윤리위원회에서 당원권 6개월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이 대표의 징계 사유에 대해 ‘품위 유지 의무 위반’이라고 설명하면서 “현직 당대표를 상대로 한 사상 초유의 사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에 대한 중징계는 이미 오래전부터 예견된 일이었다고 지적했다. 황 전 총리는 “국민의힘 난맥상과 이준석 개인의 비극은 이미 오래전부터 잉태돼 왔다”면서 “사악한 무리와 싸우면서 명백한 부정선거를 일부러 빼고 허공을 향해 주먹질만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헛짓거리로 시간을 낭비했다”면서 날을 세웠다.

황 전 총리는 이 대표의 중징계 사안에 대한 소회를 밝히면서도 그가 줄곧 주장해오고 있는 지난 선거들에 대한 부정선거 의혹을 명명백백 밝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늦었다고 깨달을 때가 가장 빠른 순간”이라면서 “지금부터라도 부정선거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 국회 절대다수 의석의 비밀, 부정선거를 밝히고 처단하여 국회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 전 총리는 “저는 그날 목숨 걸고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을 지켜내겠다”고 강조했다. 황 전 총리는 이 대표와 부정선거 의혹을 두고 대립하며 갈등을 빚은 바 있다. 황 전 총리는 국민의힘이 부정선거 의혹을 공식 제기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이 대표는 곧바로 일축하며 부정선거 의혹 제기는 보수 궤멸로 가는 길이라고 정면 반박했다. 이로 인해 이들의 사이는 완전히 틀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홍준표 대구시장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를 향해 “사법적 절차에만 집중하라”고 조언했다. 이 발언은 이 대표가 ‘당원권 6개월 정지’ 결정에 반발해 윤리위 재심 청구나 법원 가처분 신청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만류하는 것으로 읽힌다.

홍 시장은 “차분히 사태를 정리하시고 누명(을) 벗기 위한 사법적 절차에만 집중하라”며 “좀 더 성숙해져서 돌아오라”고 말했다. 이어 “세월 참 많이 남았다“며 ”나는 이 대표의 모든 점을 좋아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에게 “업보라고 생각하라”며 “바른미래당 시절 대선배이신 손학규 대표를 밀어내기 위해 그 얼마나 모진 말씀들을 쏟아 내셨나. 지금 당하는 것은 약과라고 생각하시라”고 적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