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천 학산빌딩 병원 화재…5명 사망, 경찰 70명 규모 수사전담팀 편성

이천 학산빌딩 병원 화재…5명 사망, 경찰 70명 규모 수사전담팀 편성

기사승인 2022. 08. 05. 13: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방당국 "건물 내부 계속 수색 중"
경찰청3
박성일 기자
5일 오전 10시 17분 경기도 이천시 관고동 학산빌딩 병원 건물에서 불이 나 5명이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화재사고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를 위해 70명 규모의 수사전담팀을 구성한다.

이날 소방당국에 따르면 37명이 연기흡입 등으로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건물 4층에 투석전문 병원인 열린의원이 소재하고 있어 인명피해가 큰 것으로 전해졌다. 화재 당시 병원 안에는 환자 33명과 의료진 13명 등 46명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불로 지금까지 5명이 사망했다. 이들 모두 4층 병원에서 발견됐다. 사망자 3명은 투석 환자이고, 1명은 간호사이다. 다른 1명은 신원을 확인 중이다.

앞서 소방당국은 오전 10시 31분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 펌프차 등 장비 21대와 소방관 등 51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서 오전 10시 55분 큰 불길을 잡았다.

이어 화재 발생 1시간 10여분 만인 오전 11시 29분 진화 작업을 완료했다. 현재 소방당국은 불이 난 4층의 창문을 깨고 내부로 들어가 남은 사람이 있는지 수색하고 있다.

건물 내부에 남은 연기 등으로 인해 수색을 완료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소방당국은 건물 3층의 스크린골프장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일반 철골조의 연면적 2585㎡ 규모로, 2004년 1월 사용 승인이 난 1종 근린생활시설로, 불이 난 건물 1층에는 음식점과 사무실, 2∼3층에는 한의원과 사무실, 스크린골프, 4층에는 불이 난 병원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소방대원들이 수색 작업 중이어서 아직 정확한 발화점 및 발화원 등 경위에 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날 오후 본격적인 수사를 위해 노규호 수사부장을 팀장으로, 강력범죄수사대 및 이천경찰서 직원 등 총 70명 규모의 수사전담팀을 편성했다.

경찰은 발화지점과 원인은 물론 안전관리 전반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하고, 유족 심리 치료를 병행할 방침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