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노조와 창사이래 첫 임금협약 체결

삼성전자 노조와 창사이래 첫 임금협약 체결

기사승인 2022. 08. 10. 13: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전자 노사 임금협약 체결 1
10일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나노파크에서 열린 임금협약 체결식 현장에서 손우목 노동조합 공동교섭단 부위원장, 김항열 노동조합 공동교섭단 위원장, 최완우 DS부문 인사팀장, 신인철 삼성전자 교섭대표(왼쪽부터)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노동조합 공동교섭단과 2021·2022년 임금협약을 체결했다. 노동조합과의 임협은 삼성전자 설립 이후 53년만에 최초다. 노사는 지난해 10월부터 교섭을 시작해 총 31회의 단체 교섭을 시행해 합의를 도출하며 노사 협의의 사례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10일 삼성전자와 노동조합 공동교섭단은 기흥캠퍼스 나노파크에서 최완우 DS부문 인사팀장(부사장), 신인철 삼성전자 교섭대표(상무), 삼성전자노동조합 공동교섭단 김항열 위원장, 이재신 위원장, 김성훈 위원장, 손우목 부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임금협약을 체결했다.

노사는 회사가 기존에 정한 2021년(평균 7.5%), 2022년(평균 9%) 임금인상률을 따르기로 하고, 명절배려금 지급 일수 확대(3→4일) 및 재충전휴가 미사용분 보상(2022년 한정) 등에 합의했다.

삼성전자 측은 "노사는 회사의 2021년, 2022년 임금 및 복리후생 조정 결과를 적용하기로 하고, 명절배려금 지급 확대, 2022년에 한해 재충전휴가 미사용분 보상 등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노사상생 TF'를 구성해 직원들의 워라밸 및 근무만족도 향상을 위한 제도 개선에 대해 협의하기로 하는 등 상생의 노사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는 설명이다.

회사 측은 "노사는 글로벌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첫 임금협약 체결을 계기로 노사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한 미래지향적이고, 발전적인 선진 노사관계를 정착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최완우 삼성전자 DS부문 인사팀장(부사장)은 "공동 성장의 동반자로 상호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력을 통해 발전적 미래를 함께 그려 나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