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통령실行 박민영, 일베 의혹에 “동생이 작성했다”

대통령실行 박민영, 일베 의혹에 “동생이 작성했다”

기사승인 2022. 08. 11. 1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22012816190001300_P4
대통령실 청년대변인에 내정된 국민의힘 박민영 대변인은 11일 과거 '일베 표현'을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서 "어릴 때부터 계정을 가족끼리 공유해왔다"며 "동생이 몇몇 게시글을 작성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삭제 조치를 해달라고 요구했다"고 했다.

'이준석 키즈'로 불린 박 대변인의 대통령실행이 전날 알려지자 온라인상에는 그가 극우 성향 사용자들이 모인 '일베'에서 자주 쓰는 표현을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030세대 남성들이 주로 이용하는 사이트인 '에펨코리아' 등에는 박 대변인으로 추정되는 사용자가 일베에서 통용되는 '네다홍' '씹운지' 같은 표현을 썼다는 주장이 나왔다. '네다홍'은 호남 지역 비하 표현, '씹운지'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일베에서 주로 사용되는 표현이다.

박 대변인은 "실명이 나오지 않는 커뮤니티에 과거의 글로 문제를 제기하는 건 일단 부적절하다고 생각하는데 지금 알아보고 있는 상황"이라며 "사실 낭설들도 많아서 일일이 다 대응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친이준석계로 분류되온 박 대변인의 대통령실행을 두고 일각에서는 '배신자'라는 비판이 나온 것을 두고 "솔직히 속상하다. 저는 이 대표 징계부터 지금까지 과정이 절차상 정당하지 않다고 계속 강조해왔다"며 "제가 우선시하는 가치를 따라가야 한다는 대원칙을 지켰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