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美법무장관 “트럼프 압수수색 상당한 근거”..갈등 일파만파

美법무장관 “트럼프 압수수색 상당한 근거”..갈등 일파만파

기사승인 2022. 08. 12.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2602149_001_20220812092301155
메릭 갈랜드 미 법무부 장관이 11일(현지시간) 워싱턴에 있는 미 법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 연합
미국 법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을 압수수색한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이를 두고 미국 정계에서는 갈등이 정면충돌 양상으로 나타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 타임스(NYT) 등은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이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연방수사국(FBI)이 지난 8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마러라고 리조트 내 자택을 압수수색한 일과 과정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에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압수수색은 전례 없는 일이다. 압수수색 영장 신청은 갈런드 장관이 직접 승인했고 연방법원에서도 이를 받아들여 영장이 발부됐다고 NTY는 덧붙였다. FBI의 이번 압수수색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제기된 기밀문서 불법 반출 혐의와 관련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FBI의 압수수색을 '정치 수사'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검찰 직권 남용이고 사법 체계를 무기로 활용하고 있다"며 "급진좌파 민주당원의 공격"이라고 맞섰다.

하지만 갈런드 장관은 "상당한 근거"가 있다고 반박했다. 특히 압수수색 영장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반출한 구체적인 기밀 문건 등이 적시돼 있을 것으로 보여 영장이 공개될 경우 상당한 파장이 불가피하다.

미국 케이블뉴스채널 CNN은 법무부가 연방법원으로부터 트럼프 전 대통령 측과 12일 오후 3시까지 영장 공개에 동의하는지 협의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전했다. 따라서 영장 공개는 이르면 12일 결론날 수 있다.

미 정치권은 또 한 번 갈등의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공화당은 이번 수사를 '정치 수사'라고 비판했고 친 트럼프 성향의 온라인 포럼에서는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 및 FBI에 대한 공격을 시사했다. 실제 이날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 있는 FBI 건물에는 무장한 남성이 침입을 시도했다가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다.

반면 조 바이든 행정부는 일단 이 일과 거리를 두고 있는 모습이다.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여름 휴가에 들어간 조 바이든 대통령은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