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집중호우로 경기 광주서 실종된 6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집중호우로 경기 광주서 실종된 6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기사승인 2022. 08. 13.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220813035900061_01_i_P4
최근 중부지방에 쏟아진 집중호우로 경기 광주에서 실종된 남매 중 한 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경찰과 소방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30분께 경기 광주시 팔당호 광동교 인근 수상에서 A씨(64·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과 함께 실종자 수색 작업을 하던 해병대 전우회가 A씨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시신의 훼손 정도가 심해 경찰 과학수사팀에 인계해 신원을 확인할 예정이었으나, 지문 감시 등을 통해 A씨가 폭우가 쏟아질 당시 실종된 남매 중 한 명인 것을 확인했다.

앞서 지난 9일 0시 40분께 경기 광주시 목현동에서 A씨와 B씨(77·여)가 실종됐다. 두 사람은 남매 사이로 집중호우로 집에 물이 들어오자 조치를 하기 위해 밖으로 나갔다가 실종됐다.

소방당국과 유관 기관은 이날까지 닷새에 걸쳐 실종 추정 지점에서부터 팔당까지 23㎞ 구간에 대한 실종자 수색을 이어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