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세훈 시장, 취약계층 위해 무료 ‘코딩 스쿨’ 연다

오세훈 시장, 취약계층 위해 무료 ‘코딩 스쿨’ 연다

기사승인 2022. 08. 19. 1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아람코 코리아·미담장학회, 19일 업무협약
이공계열 교수 및 대학생 멘토가 참여한 코딩교육
코딩 콘테스트도 개최 예정
서울시청
서울시가 취약계층 초등·중학생에게 코딩교육 '서울런·아람코 코딩스쿨'을 제공한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특별시청 본관. /아시아투데이 박성일 기자
서울시가 취약계층 초등·중학생에게 코딩교육 '서울런·아람코 코딩스쿨'을 제공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9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아람코 코리아·미담장학회와 '취약계층 대상 디지털 교육격차 해소 및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아람코 코리아'는 글로벌 에너지·화학 기업인 '사우디 아람코'의 한국법인이며 '미담장학회'는 취약계층 청소년을 대상으로 교육기부 활동을 하는 단체다. 업무협약에 따라 시는 코딩스쿨 참여자를 모집하고 아람코 코리아는 재원을 조달한다. 미담장학회는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오 시장은 이번 협약에서 "서울시는 서울런을 통해 우수한 교과 콘텐츠뿐 아니라 4차 산업 분야의 창의적 미래인재 양성을 위한 소프트웨어 교육프로그램도 제공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라며 "서울시·아람코 코리아·미담장학회의 교육협력 약속이 취약계층 학생들의 삶에 실질적인 변화를 만들고 미래인재로 성장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런·아람코 코딩스쿨'은 코딩 클래스와 코딩 콘테스트로 구성된다.

코딩 클래스는 기초부터 응용까지 프로그래밍 전반을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온라인사이트 '서울런'에 가입된 회원(초등·중학생) 150여 명을 선발해 오는 9월부터 15~20주에 걸쳐 진행할 계획이다.

참여 학생들은 수업을 통해 에너지·환경·기후변화에 대한 지식을 쌓고 3D 프린터·태블릿PC·드론 등을 활용해 애플리케이션 제작 실습을 한다. 코딩 클래스는 서울대 등 국내 유수 대학교의 이공계열 대학생 멘토들이 온오프라인을 병행해 수업을 진행한다.

코딩 콘테스트는 코딩 해커톤(해킹과 마라톤의 합성어로 일정한 시간과 장소에서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행사, 해킹은 '난도 높은 프로그램'을 의미)과 코딩 월드컵이 각각 11월과 12월 열린다. 두 행사는 코딩 클래스에 참여하는 학생들뿐 아니라 전국의 1000여 명의 학생이 참여한다.

'코딩' 능력은 AI·빅데이터·로봇 등 첨단 산업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 시대 국가 경쟁력을 견인하는 핵심 기술로 꼽힌다.

국내에서는 2017년부터 단계적으로 초등·중학생의 소프트웨어 교육이 의무화되면서 코딩 교육이 실시되고 있지만 교육기간이나 교육기관 및 교사 수가 다른 국가에 비해 부족한 상황이다.

2019년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중국(초등학교 3학년부터 연 70시간) △일본(중학교 연 55시간·고등학교 연 70시간) △프랑스(초등학교 주당 11시간) △한국(초등학교 연 17시간·중학교 연 34시간·고등학교 의무교육 아님) 등이다.

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취약계층 학생들에게 코딩 등 실질적인 디지털 교육을 받을 기회를 제공해 디지털 교육격차를 해소하고 미래의 창의인재를 키워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서울시 온라인 학습플랫폼 '서울런'은 사회경제적 이유로 교육자원에 접근이 어려운 취약계층 청소년들에게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사다리를 놓아준다는 목표로 지난해 8월 시작됐다. 유명 인터넷 강의를 무료로 들을 수 있는 교과 콘텐츠뿐 아니라 진로·진학 컨설팅과 유튜브 등을 활용한 실시간 특강 등 다양한 콘텐츠를 꾸준히 제공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