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경훈, PGA 투어 PO 2차전 첫날 공동 13위

이경훈, PGA 투어 PO 2차전 첫날 공동 13위

기사승인 2022. 08. 19. 10: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라운드서 3언더파 68타 쳐...1위와 4타 차
clip20220819101545
이경훈의 1라운드 3번 홀 티샷./연합
이경훈(31)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2차전 첫날 순항하면서 최종전 진출에 도전한다.

이경훈은 19일(한국시간) 미국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윌밍턴 컨트리클럽(파71·7534야드)에서 열린 BMW 챔피언십(총상금 150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하나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13위에 이름을 올렸다.

7언더파 64타를 쳐 단독 선두로 나선 키건 브래들리(미국)와는 4타 차다.

PGA 투어는 이달 초 윈덤 챔피언십을 끝으로 2021-2022 정규 시즌을 마무리한 뒤 지난주 페덱스 세인트주드 챔피언십부터 3주간의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있다.

페덱스 세인트주드 챔피언십에는 페덱스컵 랭킹 125위까지 출전했고, 이번 대회에선 페덱스컵 랭킹 70위 중 불참한 2명을 뺀 68명이 경쟁한다.

이번 대회 결과를 포함해 페덱스컵 랭킹 30위까지만 다음 주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나설 수 있다.

지난해 2차전까지 페덱스컵 순위 31위에 자리해 한 끗 차이로 투어 챔피언십에 나서지 못했던 이경훈은 이 대회 전까지 34위로, 상위권 성적을 내야 최종전 진출을 기대할 수 있다.

이날 이경훈은 첫 홀인 1번 홀(파4)에서 버디 퍼트를 넣으며 순조롭게 출발했고, 7∼8번 홀 연속 버디로 전반에 보기 없이 깔끔하게 진행했다. 이후 파를 이어가다 15번 홀(파3)에서 유일한 보기가 나왔지만, 바로 다음 홀(파4)에서 만회했다.

한편 페덱스컵 랭킹 11위로 이번 대회를 시작한 임성재(24)는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언더파 70타를 써내 공동 34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윈덤 챔피언십 우승 등으로 주가를 올리는 김주형(20)은 이븐파 71타로 공동 42위에 자리했고, 현재 페덱스컵 랭킹이 50위 밖인 김시우(27)는 이날 출전 선수 중 최하위인 공동 67위(7오버파 78타)에 그쳤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