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훈처, 김원웅 전 광복회장 8억대 비리 또 적발…법카로 가발비 결제

보훈처, 김원웅 전 광복회장 8억대 비리 또 적발…법카로 가발비 결제

기사승인 2022. 08. 19. 14: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만찬사 하는 박민식 국가보훈처장<YONHAP NO-4629>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이 17일 서울 중구 앰버서더호텔에서 열린 국외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초청 감사만찬에서 만찬사를 하고 있다. /제공=연합
= 독립유공자 후손 단체 광복회의 김원웅 전 광복회장이 국가보훈처의 광복회 특정감사에서 새로운 의혹이 드러나 추가 고발을 당하게 됐다.

박민식 보훈처장은 지난 6월 27일부터 7월 29일까지 시행한 광복회 특정감사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감사 결과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출판사업 인쇄비 5억원 과다 견적, 카페 공사비 9800만원 과다계상, 대가성 기부금 1억원 수수, 기부금 1억3000만원 목적 외 사용, 법인카드 2200만원 유용 등 여러 비리가 적발됐다.

관련 액수를 합하면 8억원이 넘고, 이는 지난 2월 감사가 이뤄진 국회 카페 수익 개인 사용 관련 내용과는 별도의 사안이다.

보훈처는 김 전 회장을 비롯해 관련 의혹에 관여한 전 광복회 임직원 4명 등 총 5명을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고발될 임직원 4명은 모두 김 전 회장 재임시기 공정한 절차 없이 채용된 이들로 수익사업부장(2명), 수익사업팀장, 웹툰사업추진단장 등을 맡았다. 김 전 회장은 이번 감사에 응하지 않았다.

세부적으로 보면 광복회는 2020년 6월 만화 출판 사업 추진을 위해 성남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독립운동가 100인 만화 출판 사업'을 추진했다. 인쇄업체 선정 과정에서 광복회는 성남시 산하 성남문화재단 전 웹툰기획단장이 추천한 인쇄업체 H사와 2020년 7월 수의계약을 맺었는데 광복회 측 담당자는 2020년 8월께 기존 광복회 납품업체와의 비교견적을 통해 H사의 계약금액이 시장가 대비 90% 이상 부풀려진 사실을 포착했다. 그러나 최종 결재권자인 김 전 회장은 추가 협상 등 납품가를 낮추려는 조치 없이 그대로 계약을 진행했고 그 결과 총사업비 10억6000만원의 사업을 추진하면서 광복회에 5억원 상당 손해를 입혔다고 보훈처는 설명했다.

해당 만화는 김 전 회장 모친 전월선 선생을 비롯해 백범 김구, 이봉창 의사 등의 활동상을 담아 각각 별권으로 만든 것이다. 박 처장은 "전월선 선생 만화책은 430쪽인데 백범 김구 만화책은 290쪽"이라며 "사업 자체에 고개가 갸우뚱하는 부분이 있고, 이런 만화가 도대체 국민들한테 얼마나 공감을 가질까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회장 시기 광복회는 또 모 금융사가 목적을 특정해 기부한 8억원 가운데 1억3000만원을 기부 목적과 달리 운영비로 집행함으로써 기부금품법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카드 유용 문제도 있었다. 김 전 회장은 2019년 6월∼2021년 12월 법인카드로 1천795건, 총 7천900여만원을 사용했는데 이 가운데 410건, 2200만원가량이 업무와 무관하게 사용된 걸로 보인다고 보훈처는 밝혔다. 본인이 운영하는 약초학교 직원·인부 식대, 개인용 반찬, 자택 인근 김밥집·편의점·빵집 사용, 약값·병원비, 목욕비, 가발미용비 등으로 법인카드가 사용됐다.

김 전 회장은 불공정 채용 의혹도 받는다. 재임 시기 채용된 15명 중 7명은 공고·면접 등 어떤 절차도 없이 채용됐으며 면접심사표가 사후적으로 조작되기까지 했다. 이들은 김 전 회장이 정치를 했을 때 연을 맺은 보좌관, 시의원 등 정계 출신이거나 김 전 회장 지인이라고 보훈처는 밝혔다. 다만 채용 의혹 부분은 형사법적 위법성을 단정하기 어려워 일단 고발 대상에서는 제외됐다.

김 전 회장은 국가유공자 자녀에게 장학금을 주겠다며 국회 경내에 운영하던 카페 수익을 개인용도로 사용한 의혹 등으로 지난 2월 물러났으며, 이 사안은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박 처장은 "김 전 회장이 권한을 남용해 독단적, 자의적으로 운영한 것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본다. 거의 1인 독재"라며 "광복회를 사조직화해 궤도를 이탈시킨 범죄자의 응당한 처벌을 요구하는 것은 보훈처장으로서 당연한 책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