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주봉 “중기 원자재 가격 상승해 기업애로 발생 시 추가 지원”

박주봉 “중기 원자재 가격 상승해 기업애로 발생 시 추가 지원”

기사승인 2022. 09. 05.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 옴부즈만, 메인비즈협회와 '규제 혁신 간담회' 개최
1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왼쪽에서 일곱 번째)과 석용찬 메인비즈협회장이 5일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열린 '규제혁신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중소기업 옴부즈만
중소기업 옴부즈만(차관급)은 5일 메인비즈협회와 서울 종로에 있는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규제 혁신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기업인들은 경영 과정에서의 자금 운용과 인력 운영 등 기업의 경영관리 분야의 규제·애로를 집중적으로 토로했다. A기업은 "중소기업에 큰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다만 제도 도입까지 시한이 다소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하루가 급한 중소기업을 위해 별도의 정책자금 특례가 신속히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B기업은 보증기관이 업력 20년 초과기업의 경우 혁신성과 미래성장 가능성이 뛰어남에도 불구하고 신규 보증을 지원하지 않는다며 중소기업의 스케일업을 위한 맞춤형 보증정책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박 옴부즈만은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자금 기관으로부터 현재 운용 중인 원자재 가격 상승 피해 중소기업 자금 지원 제도를 계속하면서 원자재 가격이 상승해 기업애로 요인이 발생하면 신속히 추가 지원하겠다"며 "중소기업 지속성장을 위한 지원책 필요성 역시 공감대를 얻은 만큼 관계기관과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협의를 계속하겠다"고 답했다.

C기업은 기업부설연구소 연구전담요원 자격요건을 이·공학·의학계열 전공자만 인정하고 있어 데이터 분석을 위한 사회과학 등 인문계열 전공자를 별도 인력으로 채용해야 하는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외에도 참석기업인들은 △주 52시간제 총량 산정기준 변경 △보증기관 책임경영심사제도 개선 △지식산업센터 입주업종 완화 등을 건의했다.

석용찬 메인비즈협회장은 "현재는 코로나19 이후 공급난, 인력난에 이어 원자재가격 상승까지 더해진 복합적 경제위기 상황"이라며 "새 정부가 규제개혁 의지를 강하게 표명한 만큼 이번 간담회에서 논의된 혁신형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이 원만히 해소될 수 있도록 정부에 적극적으로 건의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박 옴부즈만은 "대통령이 규제개혁을 국정과제 최우선 순위로 두고 각 부처도 규제개혁을 위한 자구책을 적극 마련하고 있는 지금이 적기"라며 "혁신기업이 확실히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성장저해 규제를 발굴하고 개선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