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란 드론 지원 증거 잡았나…우크라, 러시아 운용 이란산 드론 격추

이란 드론 지원 증거 잡았나…우크라, 러시아 운용 이란산 드론 격추

기사승인 2022. 09. 14.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Russia Ukraine War <YONHAP NO-4650> (AP)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공개한 격추된 러시아군의 드론 일부 사진.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해당 드론이 이란산 드론 '샤헤드 136'이라고 주장했다./사진=우크라이나 국방부 제공
우크라이나군이 13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이 운용한 이란산 드론을 격추하면서 이란이 자국산 드론을 러시아에 공급한다는 의혹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러시아어가 적힌 드론의 파괴된 부품 사진을 공개했다. 이 드론은 최근 우크라이나군이 탈환한 하르키우주 쿠피안스크 주변 영공에서 요격된 것으로 알려졌다.

드론의 날개 끝은 이란산 드론 '샤헤드-136'과 일치했다.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이란산 드론이 격추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AP통신에 따르면 유엔 주재 이란 대표부는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미국과 우크라이나는 이란이 러시아에 자국산 드론을 공급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지만 이란은 이를 부인해왔다.

다만 호세인 살라미 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이달 초 열린 방위산업 전시회에서 "세계 최대 강대국을 포함한 많은 국가가 이란이 만든 군사 장비를 수입했다"며 드론 수출을 암시했다.

이란은 2018년 미국과 했던 핵 합의가 파기된 후 강력한 제재를 받으면서 러시아와 관계를 강화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