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H, 금융기관과 생계위기 가구 위해 3억여원 기부

LH, 금융기관과 생계위기 가구 위해 3억여원 기부

기사승인 2022. 09. 26. 16: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관련사진] 기부금 전달식
왼쪽부터 서환식 LH건설임대사업처장, 김양숙 경남은행 서부영업본부장, 이수근 우리은행 사천VG영업그룹장, 하승호 LH 국민주거복지본부장, 장경수 주거복지재단 상임대표, 이징호 하나은행 경남영업본부장이 26일 LH 본사에서 열린 '위기가구 생활안정 지원사업 기부금 전달식' 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6일 경남 진주 LH 본사에서 경남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과 함께 '위기가구 생활안정 지원사업 기부금 전달식'을 갖고 주거복지재단에 3억30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부금 전달식에는 하승호 LH 국민주거복지본부장, 김양숙 경남은행 서부영업본부장, 이수근 우리은행 사천VG영업그룹장, 이징호 하나은행 경남영업본부장, 장경수 주거복지재단 상임대표 등이 참석했다.

기부금은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된 생계위기 가구를 지원하기 위해 LH가 2억원, 경남·우리·하나은행이 1억3000만원을 마련해 조성됐다.

지원 대상은 LH 임대주택 거주자 중 실직, 질병, 장애 등으로 불가피하게 발생한 장기 체납으로 인해 퇴거위기에 놓인 저소득 취약계층이다. 실질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대상자에게 지원금을 전달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 NGO 등 외부위원이 참여하는 'LH주거지원위원회'를 통해 지원 대상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주거복지재단은 대상자의 체납 임대료·관리비 납부를 위해 가구당 최대 300만원을 지원한다. 신규 주택으로의 이주를 원할 경우 임대보증금 마련에도 활용될 수 있다.

LH는 이번 위기가구 생활안정지원 사업 우선지원 대상에 자립준비청년을 신규로 추가해 경제적 위기상황에 처한 자립준비청년들에 대한 사전상담 등을 강화하고 자립지원도 추진할 계획이다.

하승호 LH 국민주거복지본부장은 "이번 전달한 기부금이 생계위기 가구를 위한 희망 사다리가 되기를 바란다"며 "이 외에도 장애인, 자립준비청년 등을 위한 든든한 사회안전망 구축 강화를 위해 앞으로도 전사적인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LH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 2020년초부터 공공임대주택과 LH희망상가 임대료를 동결·할인하고 있으며 정부의 민생안정 대책·취약계층의 주거비 부담 경감 지원을 위해 공공임대주택 임대료 추가 동결을 검토 중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