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암웨이-파이토지노믹스, 상생 협력 강화…파이토지노믹스 생산시설 오픈

한국암웨이-파이토지노믹스, 상생 협력 강화…파이토지노믹스 생산시설 오픈

기사승인 2022. 09. 27.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사진] 암웨이 PG생산시설 준공식 커팅식2
한국암웨이는 27일 경상북도 영천에서 '암웨이 전략 파트너 파이토지노믹스 생산시설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파이토지노믹스의 신규 생산시설은 지난 2021년 1월 한국암웨이와 파이토지노믹스·경상북도·영천시 간 맺은 '상생 협력 업무 협약식'을 기점으로 속도감 있게 진행됐다. 준공식에 이어 올 4분기부터 암웨이가 보유한 세계판매 1위 건강기능식품브랜드 뉴트리라이트 중심의 제품 생산 및 개발·연구 협력이 본격화될 예정이다.

이번 파트너십은 암웨이 본사 차원에서도 관심이 높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글로벌 공급망 다변화 전략의 한 축을 담당하는 동시에 까다로운 한국 소비자와 시장 요구에 민첩하게 대응하며 차별화된 혁신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한국과는 별도로 글로벌 단의 직접 투자 또한 확정됐다.

실제 파이토지노믹스 생산시설 디자인 초기부터 암웨이 본사에서 적극 관여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우수 의약품 품질관리 표준인 cGMP(Current Good Manufacturing Practice)기준에 맞춰 설계가 이뤄졌다. 원재료 생산부터 완제품 가공까지 전 과정을 완벽히 추적 관리하는 암웨이만의 선진 공법과 노하우도 적용됐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파이토지노믹스 또한 생산 및 연구 개발 시설에 대대적인 투자를 단행했다. 헤파필터 공조시설, 클린벤치, 대규모 검체 보관실, 항온항습룸 등 정상급 연구 시설과 유산균 전용 청정 라인 및 최신 기술인 3중 레이어 제품 생산 시설을 완비했다. 최첨단 로봇 기술 또한 활용한다. 경상북도와 영천시의 지원을 받는 약용작물산업화지원센터에서는 별도 허브 원재료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도기식 파이토지노믹스 대표이사는 "뉴트리라이트가 보유한 선진 노하우가 파이토지노믹스의 원재료 분야 전문성과 결합해 앞으로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적극적인 지원으로 큰 도움 주신 경상북도와 영천시에도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배수정 한국암웨이 대표이사는 "파이토지노믹스는 암웨이의 뉴트리라이트가 추구하는 '씨앗에서 제품까지' 철학을 함께 실현해 나갈 수 있는 좋은 파트너"라며 "한국암웨이가 그동안 추구해온 지역 경제와의 상생 전략 차원에서도 의미가 크다. 글로벌 기업과 국내 중소기업, 정부가 함께 윈-윈-윈 파트너십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