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라젠, 항암 바이러스 플랫폼 GEEV 기반 SJ-600 시리즈 특허 출원

신라젠, 항암 바이러스 플랫폼 GEEV 기반 SJ-600 시리즈 특허 출원

기사승인 2022. 09. 28. 09: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라젠 CI
신라젠은 항암 바이러스 플랫폼 'GEEV(Genetically Engineered Enveloped Vaccinia)'와 이 플랫폼을 통해 개발 중인 'SJ-600' 시리즈의 특허를 출원했다고 28일 밝혔다.

신라젠은 지난 2월 정맥 투여가 가능한 항암 바이러스 GEEV 플랫폼의 특허를 출원한 이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수행한 SJ-600 시리즈의 항암효능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특허 출원 내용을 보강해 국내 우선권주장출원, PCT 국제출원 및 심사청구를 완료했다. 현재 등록 심사를 진행 중이다.

GEEV 플랫폼 특허의 후속 출원으로 개선된 형태의 항암 바이러스에 대해 6월 국내 특허와 7월 PCT 국제 특허로 출원을 완료했고 등록 심사를 진행 중에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항암 바이러스 GEEV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이토카인, 키모카인, 효소 등 신규 치료 유전자를 탑재한 후속 시리즈 파이프라인의 연구를 진행 중으로, 이에 대한 물질 특허를 올해 4분기까지 선출원할 계획이다.

SJ-600 시리즈는 기존의 기술과는 차별화된, 직접적으로 선천면역을 회피할 수 있는 독보적인 플랫폼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혈중 항바이러스 물질을 저해하는 단백질을 바이러스의 외피막에 발현하기 때문에 정맥으로 투여해도 암세포까지 항암바이러스가 살아서 도달할 수 있다. 정맥 투여는 약물을 전신으로 빠르게 전달하기에 좋은 방법이지만 항암바이러스는 정맥 투여 시 종양까지 이동하는 동안 혈액 내 항바이러스 물질에 의해 대부분 제거된다는 단점이 있었다. SJ-600은 이러한 단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GEEV 플랫폼은 항암 효능을 상승시킬 수 있는 복수의 치료 유전자를 탑재할 수 있고, 항암제 활성화 효소와 각종 면역 조절인자를 발현하도록 제작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신라젠은 SJ-600 시리즈를 종양 내 직접투여가 불가능한 심부의 암종을 비롯해 다양한 고형암으로 적응증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신라젠은 임상분야 강화를 위해 글로벌 제약사 릴리, 노바티스 출신의 마승현 상무를 의학총괄책임자(CMO)로 영입했고, 최대주주 엠투엔의 지원으로 거래재개 및 경영정상화를 추진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