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GE, 한국형 전투기 KF-21 첫 비행 성공 축하

GE, 한국형 전투기 KF-21 첫 비행 성공 축하

기사승인 2022. 09. 28. 11: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엔진 파트너 GE
한국 방위산업 지원 지속할 것
ㅇㅇ
지난 7월19일 KF-21의 첫 시험비행/제공=한국항공우주산업(KAI)
미국 제너럴일렉트릭(GE)이 한국형 전투기 'KF-21'의 첫 비행을 축하했다.

GE는 28일 경남 사천시 공군 제3훈련 비행단에서 열린 KF-21 최초 비행 기념 행사에 참석해 축하를 전하고 향후 전략적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GE는 2016년 한국형 전투기 개발 사업의 엔진 파트너다. KF-21 보라매 120대 전투기에 탑재될 'F414-400K' 엔진 270여기와 관련 지원을 공급한다.

F414-700K 엔진은 최대 탑재무장 중량 7700㎏, 마하 1.83 속도와 작전반경 2900㎞의 성능을 갖췄다. 미 해군의 보잉 'F/A-18E/F 슈퍼호넷' 등 1750기 이상 인도된 엔진으로 비행시간은 500만 시간에 이른다. GE는 F414-400K 엔진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서 생산하고 있다.

김영제 GE항공코리아·GE코리아 총괄사장은 "KF-21 프로그램은 한국의 국방력 지원을 위한 GE와 국내 기업들의 견고한 파트너십을 보여주고 있다"며 "GE는 한국형 전투기 보라매의 엔진 파트너로 협력하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며 KF-21의 성공적인 첫 비행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그는 "GE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국내 우주항공 기업과의 기술협력을 통해 한국의 방위·항공우주 산업의 기반을 확대하고 성장을 지원하는데 지속적으로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