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대통령 “인공지능 세계 3위·데이터 시장 규모 50조원 이상 확대”

윤대통령 “인공지능 세계 3위·데이터 시장 규모 50조원 이상 확대”

기사승인 2022. 09. 28. 1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 발표…'뉴욕 구상' 구체화
디지털 육성 통해 사회구조 혁신 도모
"광주,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로봇팔을 활용한 커피 제작 과정 관람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8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 앞서 조선대부속 고등학교 부스를 방문, 인공지능 교육 플랫폼 설명을 청취한 뒤 로봇팔을 활용한 커피 제작 과정을 관람하고 있다./연합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글로벌 인공지능 경쟁력을 세계 3위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데이터 시장 규모를 지금보다 2배인 50조원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제8차 비상경제민생회의를 주재하고 "오늘 발표하는 '디지털 전략'을 토대로 우리나라를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시킬 체계적인 준비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가 이날 발표한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은 지난 21일 미국을 방문한 윤 대통령의 '뉴욕 구상'을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한 정책 로드맵으로, 윤석열정부의 국가 디지털 정책을 이끌어 갈 선도전략을 말한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 양자 컴퓨팅, 메타버스와 같은 다양한 전략 분야에 집중 투자해 초일류·초격차 기술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디지털 인재 양성을 위해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디지털 기술은 인간의 자유를 확대하는데 기여해야 한다"며 "지금 준비 중인 디지털 플랫폼 정부는 행정 서비스의 획기적 개선과 함께 우리 사회의 안전망을 보다 더 촘촘하게 이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돌봄 로봇과 인공지능 전화 서비스로 혼자 계신 어르신들의 일상을 더욱 세심하게 챙길 것"이라며 "또 클라우드 기반 병원 정보 시스템과 인공지능 의료기술을 활용해서 국민들의 건강을 든든히 지킬 것이다. 전국 상권을 빅데이터로 정밀 분석해서 소상공인분들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지털 분야 육성을 통해 사회 전반의 구조적 혁신을 도모한다는 것이 윤 대통령의 구상이다.

특히 윤 대통령은 "이곳 광주는 일찌감치 인공지능 대표도시로서 도약할 준비를 마친 곳"이라며 "명실상부한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거듭나도록 제도적·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앞으로 광주에 복합쇼핑몰이 들어선다고 하는데, 인공지능을 비롯한 최첨단 디지털기술이 적극 활용돼 세계적인 디지털 혁신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광주시에서도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