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에 잘못 걷은 ‘건보료 864억’…건보공단 ‘꿀꺽’

국민에 잘못 걷은 ‘건보료 864억’…건보공단 ‘꿀꺽’

기사승인 2022. 09. 28. 17: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급받을 권리, 3년 지나면 소멸
캡처
28일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출받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공단이 가입자에게 잘못 부과한 건보료(과오납금) 중 3년 소멸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자체 수입 처리한 금액이 864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연합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이 국민에 잘못 부과한 건강보험료 864억원을 자체 수입 처리한 사실이 알려졌다.

28일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출받은 건보공단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공단이 가입자에게 잘못 부과한 건보료(과오납금) 중 3년 소멸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돌려주지 않은 금액이 864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2000년부터 지난 6월까지 발생한 건보료 과오납금 5조3404억원(3406만건) 중에서 864억원(124만건)이 소멸 시효가 지나 공단 수입으로 전환됐다. 나머지 5조2111억원(3230만건)은 지급 처리되고, 429억원(52만건)은 미지급금으로 남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과오납금은 지역가입자가 직장가입자로 변경되는 등 자격에 변동이 생겼거나, 소득·재산 등 부과자료가 변경됐는데도 공단이 이를 반영하지 못할 경우 발생한다.

원칙상 공단은 가입자에게 환급신청 안내문을 발송하고 환급금에 이자를 더해 되돌려줘야 하지만 국민건강보험법에 따라 과오납금을 환급받을 권리는 3년이 지나면 소멸된다.

한정애 의원은 "공단은 건보료를 정확하게 부과해 국민에게 부당한 부담이 되지 않도록 하고, 소멸시효가 지나기 전에 신속히 돌려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