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금감원, ‘금융분야 오픈소스 활용지원 안내서’ 만든다

금감원, ‘금융분야 오픈소스 활용지원 안내서’ 만든다

기사승인 2022. 10. 05. 16: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감원1
/연합
금융감독원은 5일 금융보안원, 금융업계와 금융분야의 안전한 오픈소스 활용 추진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오픈소스란 저작권자가 소스코드를 인터넷 등에 무상으로 공개해 IT개발자가 자유롭게 이용·수정·배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회의에는 국민은행, 카카오뱅크, 한국투자증권, 신한라이프, 네이버파이낸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금융권이 디지털 혁신업무를 할 때 참고할 수 있는 오픈소스관리체계를 마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오픈소스는 관리가 미흡할 경우 악성코드 감염, 외부해킹 등에 따른 금융보안사고에 노출될 우려가 있다. 안전한 오픈소스 활용을 위해 감독당국의 안내 등 지원이 필요하다는 일부 금융회사의 요청이 있었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금감원과 금융보안원, 금융회사는 실무 작업반을 구성해 연내 '금융분야 오픈소스 활용지원 안내서'를 최종적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안내서에는 금융분야의 오픈소스 도입·활용·관리절차 및 금융회사 스스로 정보보안 수준을 강화할 수 있는 '자가점검 체크리스트', 오픈소스 활용 및 관리체계 우수 사례 등이 포함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안내서가 마련되면 금융분야에서 오픈소스를 더욱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게 돼 지속적인 금융혁신과 안정적인 디지털 전환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