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통령실 “北도발 억제할 모든 패키지 망라…美와 확장억제 획기적 강화”

대통령실 “北도발 억제할 모든 패키지 망라…美와 확장억제 획기적 강화”

기사승인 2022. 10. 05.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 대통령, 스마트팜혁신밸리에서 비상경제민생회의 주재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오전 경북 상주시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열린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연합
대통령실은 5일 북한이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하는 등 도발 수위를 높이는 것에 대해 "제7차 핵실험으로의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단계별 시나리오를 밟아가는 게 아닌가하고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 일련의 상황으로 볼 때 북한 미사일 사거리가 계속 증가하고 있고, 미사일 관련 플랫폼이 달라지고 있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이에 대한 대응으로 대통령실은 미국·일본과의 안보 협력 강화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한·미 양국은 외교장관, 그리고 안보실장을 포함한 모든 레벨에서 실시간으로 긴밀히 소통하면서 공조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한·미, 한·미·일 간 공조를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는 반드시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인식시키기 위해서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한·미·일 대응 수단에 전술핵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엔 "확장억제는 북한의 핵 도발을 억제할 수 있는 모든 패키지를 총체적으로 망라한다는 입장을 윤 대통령이 견지하고 있다"며 "한·미는 확장억제의 획기적 강화 방안을 긴밀하게 협의·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