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원, tvN ‘스틸러-일곱 개의 조선통보’로 안방극장 컴백

주원, tvN ‘스틸러-일곱 개의 조선통보’로 안방극장 컴백

기사승인 2022. 10. 07. 09: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원
주원 /제공=tvN
배우 주원이 tvN 새 드라마 '스틸러-일곱 개의 조선통보'로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이 작품은 베일에 싸인 문화재 도둑 스컹크와 비공식 문화재 환수팀 '카르마'가 뭉쳐 법이 심판하지 못하는 자들을 상대로 펼치는 케이퍼 코믹 액션 드라마다.

주원이 맡은 황대명 캐릭터는 문화재청 특별조사과 소속 공무원으로 연월차 수당을 꼼꼼히 챙기는 것은 물론 근무 시간에 낮잠까지 자는 평범치 않은 인물. 하지만 모종의 이유로 문화재 전문도둑 스컹크와 내통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으면서 삶이 더욱 비범해진다.

앞서 주원은 '카터', '앨리스', '엽기적인 그녀', '용팔이', '굿 닥터', '7급 공무원', '각시탈' 등 다채로운 장르에 도전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왔다.

현재 '스틸러-일곱 개의 조선통보' 첫 촬영을 앞두고 있는 주원은 "사실이 아닌 허구지만 의미가 깊은 스토리다. 극 전개가 무겁지만은 않고 코믹하게 흘러가는 것에 매력을 느꼈다"라고 작품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번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할지 스스로도 많이 기대된다. 항상 최선을 다하고 즐기면서 좋은 분위기로 촬영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스틸러-일곱 개의 조선통보' 제작진 역시 "믿고 보는 배우 주원과 독보적인 캐릭터 황대명이 만났다. 대한민국 문화재 범죄를 둘러싼 색다른 서스펜스 속에서 발휘될 배우와 캐릭터의 시너지를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