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일부, 김여정 ‘막말’ 담화에 “ 매우유감 …도적이 매를 들어”

통일부, 김여정 ‘막말’ 담화에 “ 매우유감 …도적이 매를 들어”

기사승인 2022. 11. 24. 13: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방부 "김여정 담화에 말할 내용 없어"
2022112401002370400133001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연합뉴스
통일부는 2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의 '막말 담화'에 대해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 브리핑에서 "김 부부장이 우리 국가원수에 대해 저급한 막말로 비난하고 초보적인 예의도 갖추지 못한 것에 대해 매우 개탄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 한반도의 긴장 국면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 등으로 초래 됐음에도 도적이 매를 드는 식으로 우리에게 책임을 전가하려는 태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국민에 대해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고 체제를 흔들어보려는 불순한 기도를 강력 규탄하며 이러한 시도에 우리 국민은 누구도 동조하지 않을 것이며 오히려 북한 당국에 대한 인식만 더욱 나빠질 것이라는 점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홍식 국방부 대변인 직무대리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여정 막말 담화'에 "국방부 차원에서의 별도 말씀드릴 내용은 없다"면서도 "김여정의 막말 담화 내용에 대해 과연 동의할 사람이 얼마나 되겠느냐,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부부장은 이날 한국과 미국의 대북 독자제재 추진에 반발하면서 낸 담화에서 "(남한) 국민들은 윤석열 저 천치바보들이 들어앉아 자꾸만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가는 '정권'을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다"라고 막말 비난했다.

김 부부장의 담화는 지난 22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문제를 논의한 데 대해 "명백한 이중기준"이라며 반발하는 담화를 내놓은 지 이틀만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