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석준 “국회에 감사…사회 통합 위한 균형 있는 판결하겠다”

오석준 “국회에 감사…사회 통합 위한 균형 있는 판결하겠다”

기사승인 2022. 11. 24. 18: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9일만 임명동의안 국회 통과…역대 최장기
2022090201000245800013061
오석준 대법관 후보자가 8월29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오석준(60·사법연수원 19기) 대법관 후보자는 24일 자신의 임명동의안 국회 본회의 통과 이후 "우리 사회를 통합할 수 있는 균형 있는 판결을 할 수 있도록 성심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여야는 재적 총 256명 중 찬성 220명, 반대 51명, 기권 5명으로 오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가결했다. 김명수 대법원장이 임명을 제청한 지 119일 만으로 역대 최장 기록이다.

오 후보자는 "저에 대한 국회의 대법관 임명동의 절차가 원만히 마무리된 데 대해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대법관의 임무를 마칠 때까지 초심을 잃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는 소회를 밝혔다.

오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대법관 공백에 따른 사건 적체도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법원은 전임 김재형 전 대법관이 올 9월 퇴임하면서 수십 건의 사건을 제때 처리하지 못했다. 특히 대법원장과 대법관 12명이 출석하는 전원합의체 역시 3개월 가까이 열리지 못하다가 이날 대법관 11명이 참여한 채로 재개됐다.

오 후보자는 윤 대통령이 임명장을 수여하면 대법관으로 취임한다. 대법원은 25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오 후보자의 취임식을 열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