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이상민 해임·예산안 평행선…與 “본회의 열면 파행” vs 野 “직무유기”

여야, 이상민 해임·예산안 평행선…與 “본회의 열면 파행” vs 野 “직무유기”

기사승인 2022. 12. 01. 14: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의장실 나오는 여야 원내대표<YONHAP NO-5144>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치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나오고 있다./제공=연합
여야 원내대표가 1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과 내년도 예산안 처리 등 쟁점 현안에 대해 논의했지만 입장차만 확인한 채 결렬됐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만나 비공개 회동에서 본회의 개의 여부를 두고 날 선 대립을 이어갔다.

주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원내대표가 '오늘 본회의를 열어 해임건의안을 보고해달라'고 요청했고 저희는 '오늘 처리할 안건이 없을 뿐 아니라 안건에 대한 합의도 되지 않았다'며 반대했다"고 했다.

그는 "'오늘 상정할 안건이 없고, 의사 일정 합의가 되지 않아 본회의를 열어서는 안 된다. 만약 열면 가장 중요한 현안인 예산안 처리는 법정시한을 지킬 수도 없고, 날아갈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내일이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이기 때문에 예산안 처리에 최선을 다해야 하는데 이런 정쟁적 안건으로 본회의를 열면 파행될 수밖에 없고, 법정 시한을 위반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본회의를 열어선 안 되고, 최대한 예산에 대한 의견 차이를 좁혀야 한다고 강하게 요청했다"고 부연했다.

예산안 처리와 관련해선 "법정 시한인 2일 오후 2시까지 여야 예결위 간사들에게 최대한 의견 차이를 좁혀 협상할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회 본회의 일정은 정기국회를 시작하며 여야 지도부가 합의하고, 의장도 공지한 사안"이라며 "해도 좋고, 안 해도 좋은 게 아니다. 합의된 의사 일정은 당연히 지켜야 한다"고 반박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법사위에서 본회의에 올릴 수 있는 법안 59개가 있음에도 심사와 의결을 위한 전체회의를 잡지 않고 있다"며 "말로만 민생법안을 강조하며 실제로는 법안처리를 기피하는 이중적 태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후특위·인구특위·첨단산업전략특위 등 특위 구성안은 국회의장이 직접 본회의에 직회부할 수 있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내일이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인데 내일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안 열 것이냐"며 "합의되고 예정된 일정임에도 국민의힘이 반대한다고 본회의를 열지 않는 건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계속 의장께 국민의힘이 끝내 들어오지 않아도 (민주당) 단독으로 해달라는 요청을 드릴 수밖에 없다"며 "의원총회에서도 우리 뜻을 모아 강력히 요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