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한금융, 지역아동센터 아이들 위해 희망꾸러미 제작 봉사활동 펼쳐

신한금융, 지역아동센터 아이들 위해 희망꾸러미 제작 봉사활동 펼쳐

기사승인 2022. 12. 02.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말 봉사활동에 조용병 회장 및 그룹사 CEO 참여
후원금 총 1억원 기탁
신한
신한금융그룹은 1일 서울 명동에 위치한 카페스윗 쏠에서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을 위한 희망꾸러미 제작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앞줄 왼쪽 두 번째)을 비롯한 그룹사 CEO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제공=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1일 서울 명동에 위치한 카페스윗 쏠에서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및 그룹사 CEO(최고경영자)들이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을 위한 희망꾸러미 제작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조용병 회장과 임직원 50여명은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이 건강하게 추운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영양제와 보조배터리 겸 손난로, 무릎담요, 각종 학용품을 담은 희망꾸러미를 직접 제작했다.

이와 함께 희망꾸러미 세트 700개 전달을 위한 총 1억원의 후원금을 세이브더칠드런에 기탁했다.

신한금융 임직원들은 2019년부터 '밝은 미래 만들기'라는 주제로 아이들을 위한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영아일시보호소의 입양대기 아이들을 위한 나눔 활동과 아프리카 아이들을 위한 태양광 랜턴 전달, 다문화가정 아이들을 위한 한국어 교육 지원 등을 통해 따뜻한 금융을 실천하고 있다.

조용병 회장은 "희망꾸러미에 아이들이 추운 겨울을 따뜻하고 건강하게 나길 바라는 신한금융의 마음을 담았다"며 "신한금융은 기업시민으로서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우리 사회를 더욱 건강하고 밝게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한금융은 지난 10월 사회적협동조합 스윗과 함께 취약계층의 사회참여 기회 확대 및 자립 지원을 위해 이번 봉사활동이 진행된 '카페스윗 쏠'을 개업했다. '카페스윗 쏠'은 청각장애인 바리스타를 고용해 나눔의 선순환을 만들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