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배우 이도엽, SBS ‘소방서 옆 경찰서’서 소시오패스로 완벽변신

배우 이도엽, SBS ‘소방서 옆 경찰서’서 소시오패스로 완벽변신

기사승인 2022. 12. 04. 14: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도엽
/제공=SBS 방송화면
배우 이도엽이 '소시오패스'로 완벽 변신했다.

이도엽은 SBS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 소시오패스 마태화 역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번 주 방송에서 마태화(이도엽)는 자신의 비서를 이용해 진호개(김래원)에게 살인죄를 덮어씌우기 위한 증거를 조작했다. 방화 살인이 벌어진 현장에 진호개가 신는 신발의 발자국과 혈액 등을 미리 뿌려 놓고 모든 화살이 그를 향하게 만들었다. 더불어 방화 살인으로 보일 수 있도록 방필구에게 스스로 목숨을 끊으라고 지시하는 악행을 저지르며 무자비한 성격의 악인임을 증명했다. 방필구의 생명 보험 수령인을 진호개로 설정하고 보험료 대납까지 한 마태화는 모든 일이 자신의 뜻대로 흘러가자 우수에 찬 모습을 보였다.

이어 마태화는 그가 교도소에서 평생 나오지 못하도록 만들기 위해 담당 판사를 포섭했다. 판사를 스포츠카에 태운 뒤 광기 어린 얼굴로 서킷을 질주하던 그는 은근슬쩍 증거 중심주의 판결을 종용함과 동시에 "판사님의 떨어진 끈, 제가 다시 엮어드리면 어떻겠습니까?"라며 정계 진출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뇌물보다 당근과 채찍이 잘 통한다고 생각하는 마태화다운 행동이었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진호개가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자 마태화는 조급해지기 시작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가짜 알리바이용으로 포섭해놓은 최석두(정욱진)의 정체까지 들키며 범죄가 발각될 위기에 처한 것. 이에 마태화는 출국금지가 걸리기 전에 한국을 뜨기로 결정했다. 극비 파일이 담긴 데이터를 들고 떠나려던 그는 갑자기 양주 를 꺼내 마구잡이로 뿌리기 시작했다. 모든 증거를 없애기 위해 자신의 방을 태울 작정이었던 것.

마태화는 화재로 인해 엘리베이터가 멈춘 사이 시간을 벌었고 헬기를 불러 도망을 계획했다. 하지만 강풍 때문에 헬기 도착이 늦어졌고 그 사이 진호개가 옥상에 도착했다. 방해로 인해 헬기를 놓치게 된 마태화는 분노로 절규하며 끈질긴 악연 진호개와의 육탄전을 시작했다. 폭력으로는 무리였는지 회유를 시도한 마태화. 순순히 체포되는듯 싶었지만 진호개가 방심한 사이 그의 목을 조르며 "미친개한텐 몽둥이가 약이지. 그러니까 적당히 짖어야지"라는 회심의 한방을 날렸다. 혈투 끝에 경찰에 체포된 마태화는 분함을 표하는 것도 잠시, 진호개가 의식불명이라는 소식에 사악한 미소를 지으며 "동료 임종은 지키셔야죠"라고 말해 소름을 자아냈다.

이도엽은 사악하고 교묘한 마태화의 본성을 디테일하게 그려내 보는 이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주변 사람들을 가스라이팅하며 계획적으로 살인 및 범죄를 저지르는 모습이 소시오패스 그 자체라는 평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