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이태원 참사 외상 후 스트레스’ 고위험군 집중 관리 나선다

서울시, ‘이태원 참사 외상 후 스트레스’ 고위험군 집중 관리 나선다

기사승인 2022. 12. 06.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25개 정신의료기관서 정신과전문의 검진·심층 상담서비스 비용 지원
서울시청
서울시청 전경 /박성일 기자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지 한달여가 지난 가운데, 서울시가 시민의 '외상 후 스트레스' 관리에 나선다.

서울시는 225개 정신의료기관에서 전문가 심층 상담을 지원하는 '마음건강검진' 사업을 특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이태원 참사 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가족과 부상자 같은 고위험군은 전문가의 치료적 접근을 통한 집중 관리가 필요한 만큼, 심층상담·치료 지원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사고 후 1~6개월에는 관내 정신의료기관 225개소에서 전문의의 심층 상담 기회를 제공하고, 자치구별 지역정신건강복지센터에서 주기적으로 전문가 상담과 치료 여부 모니터링을 통해 중점적으로 관리한다.

6개월 후에는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에 연계해 지속적으로 고위험군 관리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일반 시민도 가까운 참여 의료기관을 방문해 전문의 심층 심리상담을 지원받을 수 있다. 참여 정신전문의료기관은 25개 자치구 보건소 홈페이지나 서울시 정신건강 통합 플랫폼 '블루터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거주 지역과 관계없이 방문이 편리한 지역의 정신의료기관을 확인하고, 사전 예약 후 방문하면 된다.

이와 함께 시는 소방, 경찰 등 사고대응 인력의 심리 회복을 위해서도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와 서울시 심리센터 4개소에서 심리 상담을 제공하고 있으며, 직접 현장으로 찾아가는 심리지원 서비스도 시행 중이다.

박유미 시 시민건강국장은 "참사 이후 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이 '마음건강검진' 사업을 통해 적기에 전문의의 도움을 받아 빠른 심리적 회복이 이뤄질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고위험군 집중 관리와 더불어 중·장기적으로 다양한 심리적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