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파업 16일 만에 ‘화물연대’ 현장 복귀…조합원 투표서 과반 ‘파업 종료’

파업 16일 만에 ‘화물연대’ 현장 복귀…조합원 투표서 과반 ‘파업 종료’

기사승인 2022. 12. 09.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9일 오전 화물연대 파업철회 투표서 '파업 종료' 가결
각 지역본부별 해단식 진행 후 현장 복귀
화물연대 전북본부, 천막 철수<YONHAP NO-3401>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전북본부 조합원들이 군산시 소룡동 1부두 인근에 세워진 천막을 철거하고 있다. /연합
'화물차 안전운임제' 영구화를 주장하며 파업에 나섰던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9일 현장으로 복귀한다.

아시아투데이 취재를 종합하면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총파업 철회 여부를 두고 진행한 전체 조합원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파업 종료 및 현장복귀' 안건이 과반 찬성으로 가결됐다.

투표에 참여한 조합원은 총 2만6144명 가운데 3574명(13.67%)이다. 이 중 2천211명(61.82%)이 파업 종료에 찬성표를 던졌고 1343명(37.55%)이 반대했다.

화물연대 관계자는 "화물연대는 각 지역본부별로 해단식을 진행하고 현장으로 복귀한다"며 "이후 투쟁계획과 상세한 입장은 별도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화물연대 파업은 지난달 24일 시작 이후 16일 만에 끝나게 됐다.

그러나 화물연대 파업 종료 이후에도 노정 간 갈등의 불씨는 여전히 남아 있는 상태다. 대통령실이 이날 화물연대가 파업을 철회해도 '안전운임제 3년 연장' 방안에 대해 원점 재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전날인 8일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와 여당이 제안한 '화물차 안전운임제 3년 연장' 방안 수용 의사를 밝힌 것과 반대로 정부는 안전운임제 자체를 원점 논의해야 한다며 싸늘한 반응이다.

또 주무장관인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도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안전운임제 3년 연장' 제안은 무효가 됐다고 못 박았다.

이 같은 정부의 강경대응 입장에 화물연대는 파업 철회 이후에도 마땅한 출구 전략이 없는 모양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