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세의료원 “꿈의 암 치료기 중입자치료 상반기 시작”

연세의료원 “꿈의 암 치료기 중입자치료 상반기 시작”

기사승인 2023. 01. 12. 1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입자치료 기존 방사선치료·양성자치료 대비 효과↑ 부작용↓
일본 등 해외원정 치료비용 1억~2억 달해…부담 낮아질 듯
윤동섭 의료원장 "국내 난치성 암환자의 새로운 희망 될 것"
'꿈의 암 치료기'로 불리는 중입자치료가 올 상반기 본격화한다.

12일 연세의료원에 따르면 중입자치료 원리는 가속기 싱크로트론이 탄소원자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한 뒤 고정형 또는 회전형 치료기를 통해 에너지빔을 환자의 암세포에만 정밀하게 조사하는 것이다.

의료원이 선보이는 중입자치료기는 고정형 1대와 회전형 2대다. 회전형은 360도 회전하며 중입자를 조사하기 때문에 어느 방향에서든 환자 암세포에 집중 조사가 가능하다. 평균 치료 횟수를 낮출 수 있던 비결이다. 치료 횟수는 평균 12회로 X-선, 양성자치료의 절반 수준이다. 환자 한 명당 치료 시간은 2분 정도에 불과하지만 준비과정에 시간이 소요돼 치료기 3대에서 하루 동안 약 50여 명의 환자를 치료할 계획이다. 치료 후 환자가 느끼는 통증은 거의 없어 바로 귀가가 가능하다.

고정빔 치료실
중입자치료를 위한 고정빔 치료실 모습. 환자는 이곳에서 회당 2분 정도 평균 12회 가량 치료받는다. /사진=연세의료원
의료원 측에 따르면 중입자치료는 국내 병원이 현재 운용 중인 기존 방사선치료와 양성자치료보다 탁월한 효과를 보인다. 중입자의 생물학적 효과는 X-선 및 양성자보다 2~3배 정도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중입자가 양성자보다 질량비가 12배 높아 질량이 무거운 만큼 암세포가 받는 충격 강도가 크기 때문이다.

또 목표 지점에서 최대 에너지를 방출하는 중입자 특성으로 암세포가 받는 충격을 더 키울 수 있어 치료 효과는 크고 부작용은 적다는 것이 의료원 측 설명이다. X-선은 피부에서부터 몸 속 암세포에 도착하기까지 모든 생체 조직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암세포에 강한 충격을 주고 싶어도 정상세포의 손상을 고려해 에너지를 조정해야 한다. 하지만 중입자는 신체 표면에서는 방사선량이 적고 목표한 암 조직에서 에너지 대부분을 발산하는 '브래그 피크' 특성을 지닌다.

의료원 측은 "암세포 외에 다른 정상 조직에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은 환자가 겪는 치료 부작용과 후유증이 적다는 것이기 때문에 우수한 치료효과 외에 암환자가 겪어야 하는 투병 생활 전반에도 개선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중입자치료가 가능한 암은 혈액암을 제외한 모든 고형암이다. 특히 기존에 치료가 어려웠던 산소가 부족한 환경의 암세포에 강력한 효과를 보인다고 의료원 측은 강조했다. 실제 저산소 암세포는 산소가 부족한 조건에서도 살아남기 위해 생명력 또한 강하다. 100배 이상의 방사선 조사량에도 견디며 항암약물 역시 침투가 어려워 치료가 까다롭기로 유명하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중입자치료가 가능한 병원은 10여 곳에 불과하다. 하지만 해외 원정 치료 시 소요되는 비용만 1억~2억원에 달해 접근이 쉽지 않은게 현실이다. 국내 환자가 해외 원정 치료를 위해 주로 찾는 일본은 세계 최초로 지난 1994년 중입자치료기를 도입해 이미 28년간 중입자치료를 하고 있다.

윤동섭 의료원장은 "중입자치료는 5년 생존율이 30% 이하여서 3대 난치암이라고 꼽히는 췌장암·폐암·간암에서 생존율을 2배 이상 끌어올릴 것"이라며 "골·연부조직 육종, 척삭종, 악성 흑색종 등의 희귀암의 치료는 물론 기존 치료 대비 낮은 부작용과 뛰어난 환자 편의성으로 전립선암 치료 등에서도 널리 활용될 것으로 예상한다. 국내 난치성 암환자의 새로운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