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 “‘제2중동 붐’ 철저히 준비…장관들, 영업사원 각오로 뛰어달라”

尹 “‘제2중동 붐’ 철저히 준비…장관들, 영업사원 각오로 뛰어달라”

기사승인 2023. 01. 25. 15: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尹 "대한민국 1호 영업 사원으로 신발이 닳도록 뛰고 또 뛰겠다"
한-UAE 관계, 최고 수준 발전…300억달러 투자, 압도적·전례 없는 규모
한-UAE 투자 협력 플랫폼 구축·국부펀드 투자 등 순방 후속 조치 지시
국무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YONHAP NO-1849>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연합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아랍에미리트(UAE)·스위스 순방 후 주재한 첫 국무회의에서 "이번 순방 결과가 양국 간의 두터운 신뢰 위에서 제2의 중동 붐을 일으킬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경제 사절단과 함께하는 자리에서도 말씀을 드렸듯 저부터 대한민국 1호 영업 사원으로 신발이 닳도록 뛰고 또 뛰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국무위원들을 향해 "여기 계신 국무위원들 한 분 한 분 모두 다 이 나라의 영업사원이라는 각오로 뛰어 달라"며 기업의 해외 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통해 저와 모하메드 대통령은 한-UAE의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최고 수준으로 발전시키기로 했다"면서 "특히 UAE 국부펀드의 300억 달러 투자 유치는 UAE가 어느 나라와도 맺지 않은 압도적이고 전례 없는 규모"라고 자평했다. 이어 "원자력, 에너지, 방산 등 전통적인 협력 분야는 물론 수소, 바이오, 스마트팜, 디지털 전환, 메타버스 등 미래 성장 동력까지 50여 건에 달하는 협력 약정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형제국인 UAE와 함께 바라카 원전의 성공을 토대로 추가적인 원전 협력과 제3국 공동 진출도 모색할 것"이라며 "탈원전 정책으로 붕괴 위기에 처한 국내 원전 생태계를 빠르게 복원하고 원전 산업이 다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UAE 국빈 방문을 통해 300억 달러(약 37조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것과 관련해 "관계 부처는 한·UAE 투자 협력 플랫폼 구축 등 국부펀드 투자에 관련된 후속 조치를 신속하게 진행해달라"며 "저도 빠른 시일 내 수출전략회의와 규제혁신전략회의를 통해 이 사안을 직접 챙기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글로벌 CEO들과의 간담회에서도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나가고 있는 우리 정부의 의지를 밝히고 한국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를 당부했다"면서 "글로벌 CEO들에게 제 사무실이 언제나 열려 있으니 한국을 방문할 때 편하게 찾아달라고 했고, 한국 투자의 애로사항에 대해서도 대통령에게 기탄없이 얘기해 달라고 했다. 국무위원들도 외국 기업 CEO들의 방문을, 그들의 사업상의 애로사항을 많이 경청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우리나라의 제도를 글로벌 스탠다드 수준으로 끌어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제도를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 대한민국을 세계 최고의 혁신 허브로 만들자"며 "규제, 노동 등 모든 시스템에서 글로벌 스탠다드에 우리 제도를 정합시키지 않으면 (외국에서) 투자도 하지 않을 것이고 우리 기업이 국제시장에서 경쟁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총성 없는 경제 전쟁이 벌어지고 있는 글로벌 시장에서 기업이 혼자 싸우도록 만들 수가 없다"며 정부와 민간이 '한 몸'으로 뛰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