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우크라에 M1 에이브럼스 전차 31대 지원…바이든 “푸틴, 틀렸다”

미국, 우크라에 M1 에이브럼스 전차 31대 지원…바이든 “푸틴, 틀렸다”

기사승인 2023. 01. 26. 09: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든 "지원 계속될 것, 동맹 균열 없다"
실제 우크라군 운용까지 수개월 소요 전망
젤렌스키 전투기 요구에 미측 "계획 없어"
Biden Russia Ukraine Military Aid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연설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M1 에이브럼스 탱크 지원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에 M1 에이브럼스 전차 31대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전차 지원을 망설이던 독일까지 지원 계획을 발표하자 미국도 더 이상 결정을 미룰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을 통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한 지 11개월이 지났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의 진화하는 전략·전술에 맞서야 하며 개활지에서 기동력을 높일 필요가 있다"며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과 통화한 사실을 공개하며 우크라이나 지원에 대한 NATO(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와 미국의 공조에 이상이 없음을 강조했다. 그는 전차 지원을 놓고 독일이 미국의 선(先)지원을 요구하며 한때 불협화음이 났던 것을 의식한 듯 "러시아에서는 우리가 흩어질 것이라는 기대가 있지만 우리는 완전히 견고하게 뭉쳐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와 북유럽 국가들의 우크라이나 지원도 일일이 언급하며 "푸틴은 미국을 비롯한 동맹의 지원이 시간이 지나면 약해지길 바라겠지만 틀렸다"며 "그는 처음부터 끝까지 틀렸다. 우리는 단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이날 미국의 발표를 환영하며 "나토 동맹들은 우크라이나 지원에 있어 단합돼 있다"고 화답하기도 했다.

당초 서방이 탱크 지원을 꺼린 이유 중 하나로 알려진 러시아와의 확전 가능성과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방어를 돕는 것은 러시아에 대한 공격이 아니다"며 "러시아에 대한 공격 의도는 없다. 러시아군이 러시아로 돌아간다면 이 전쟁은 오늘 끝날 것이며, 전쟁 종식이야말로 우리가 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육군의 주력탱크인 에이브럼스는 바이든 대통령이 "세계에서 가장 성능이 좋은 전차"라고 말한 대로 러시아가 주로 사용하는 T-72, T-80, T-90 탱크보다 우위에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평가한다. 에이브럼스는 120mm 주포와 50구경 기관총, 7.62mm 기관총을 장착했으며, 1500마력 가스터빈엔진을 탑재해 최대 시속 42마일(약 67km)로 주행할 수 있다.

실제 에이브럼스가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운용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미 고위당국자는 이번 지원은 재고 물량이 아닌 새 탱크를 조달해서 지원하는 것으로 전차를 받기까지는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은 우크라이나군이 전차 운용법을 숙달하도록 교육·훈련을 먼저 진행할 예정이다.

에이브럼스는 주로 가장 고급연료인 제트유를 사용해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유류 조달이 더 어려운 점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고위당국자는 전차를 관리·운영하는 데 필요한 연료와 장비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으며 고장 난 전차를 견인하는 M88 구난전차 8대도 함께 제공한다고 밝혔다.

서방의 탱크 지원을 대거 약속한 이날 45세 생일을 맞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동영상 연설에서 "우크라이나에 장거리 미사일 공급도 가능해져야 한다. 항공기 지원도 확보해야 한다"며 여전히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존 커비 NSC(국가안보회의) 전략소통조정관은 "그들이 전투기를 얘기한 게 처음은 아니지만, 어떤 발표 사항도 없다"고 말했다. 커비 조정관은 "우린 우크라이나와 그들의 역량을 논의 중이며, 상황 변화에 따라 이를 발전시켜 왔다"고 설명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