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獨 패트리엇, 폴란드 배치기간 연장…동유럽 ‘일촉즉발’

獨 패트리엇, 폴란드 배치기간 연장…동유럽 ‘일촉즉발’

기사승인 2023. 08. 09. 10: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폴란드, 獨 패트리엇 배치기간 연장 요청
GERMANY-POLAND/DEFENCE <YONHAP NO-0444> (REUTERS)
폴란드 자모시치에 배치된 독일 패트리엇 미사일 포대./로이터 연합뉴스
폴란드 동부 국경지대의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독일이 폴란드에 배치한 패트리엇 미사일 포대의 주둔 기간을 올해 말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8일(현지시간) 독일 국방부는 성명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면서 "다만 올해 말 이후에는 주둔 기간을 늘리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폴란드에 배치한 패트리엇 미사일 포대 일부를 내년에는 NATO(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신속대응군에 배치해야 하고, 나머지는 유지 정비작업에 들어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폴란드 동부 프르제워도우에 우크라이나군의 미사일 낙탄 사고가 발생하며 동유럽 확전 우려가 제기되자, 올해 초 독일군 300여명과 패트리엇 미사일 3개 포대가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50km가량 떨어진 폴란드 자모시치에 배치됐다.

독일은 당초 패트리엇 미사일 포대 배치 기간을 최대 6개월로 잡았으나 폴란드는 배치 기간 연장을 독일에 요구해왔다.

한편 폴란드 정부는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폴란드-벨라루스 국경에 병력을 증파하기로 했다고 이날 P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벨라루스는 이날 폴란드와 리투아니아 국경을 따라 뻗어있는 수바우키 회랑 근처에서 군사훈련을 개시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