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미일 외교장관 北정찰위성 발사에 “대북 독자제재 검토” (종합)

한미일 외교장관 北정찰위성 발사에 “대북 독자제재 검토” (종합)

기사승인 2023. 08. 24. 15: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통일부"10월 당 창건일 재발사 가능성 농후"
0004229912_001_20230824133803403
박진 외교부 장관이 24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과의 전화 통화를 통해 북한의 '우주발사체' 명목 발사에 대한 3국의 공동 대응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외교부
한미일 3국 외교장관은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시도 한 데 대해 대북독자제재를 검토하기로 협의했다.

24일 외교부에 따르면 박진 외교부장관과 토니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전 전화 통화에서 북한의 우주발사체를 놓고 대응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세 장관은 통화에서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안정을 위협하는 소위 '우주발사체' 명목 탄도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것을 강력히 규탄했다"며 "박 장관은 앞으로 유엔이나 아세안 정상회의 등 국제무대에서 일관되고 조율된 대북 메시지가 발신될 수 있도록 계속 공조하자고 했고 미·일 장관도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한미일 수석대표도 북한 정찰위성 2차 발사 시도를 놓고 한목소리로 규탄했다. 김건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나마즈 히로유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오전 통화에서 "북한의 이번 위성 발사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중대 위반"이라고 밝혔다.

3국 대표는 이날 북핵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해킹·해외 노동자 파견·해상 밀수 등 북한의 불법 자금원 차단 공조 강화, 북한 주민들의 인권 증진을 위한 협력 강화 등 지난 18일(현지시간) 한미일 정상회의 당시 합의한 후속조치 이행 등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탄도미사일 기술을 활용한 일체의 발사를 금지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해 영내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적인 도발을 재차 감행한 것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도 기자들과 만나 "우방국과 긴밀한 공조 하에 안보리 차원에서의 대응 방안을 적극 모색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이날 오전 3시50분 경 평안남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 일대에서 남쪽 방향으로 우주발사체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다만 조선중앙통신은 발사 후 약 2시간30분 만에 발사 실패 사실을 인정했다. 이를 놓고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 창건 기념일(10월10일)을 중심으로 (발사)날짜를 맞출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라고 전망했다.

이 당국자는 아울러 "원인을 철저히 규명한 후 오는 10월에 제3차 정찰위성 발사를 단행할 것"이라며 "북한의 위성 발사를 전 세계가 지켜보고 있기 때문에 실패한 상황을 공개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했을 거라고 본다"라고 부연했다. 연이은 발사 실패를 놓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비롯한 북한의 로켓 기술이 불안정성을 드러냈다는 오명을 벗기 위한 측면도 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